> 증권·금융 > 증권

강성부 펀드 "조양호 회장 퇴직금 지급 적법했나"소송제기

조원태 회장에 대해서도 회장 선임 과정 확인 요청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7:58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한진칼을 대상으로 고(故) 조양호 회장에 대한 퇴직금 및 위로금 지급과 관련 소송을 제기했다. 또한 조원태 회장 선임과 관련한 검사인 선임도 법적 문제를 제기했다. 

[사진=KCGI 홈페이지]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진칼은 그레이스홀딩스가 지난 달 29일 해당 내용에 대한 검사인 선심 소송을 제기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레이스홀딩스는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로 한진칼 지분 15.84%(945만7252주)를 보유한 2대주주다.

그레이스홀딩스가 검사인 선임을 제기한 부분은 조양호 회장에 대한 퇴직금 및 위로금 지급 관련 주주총회 결의 여부, 퇴직금 또는 퇴직위로금 실제 지급 여부 및 액수, 해당 안건 관련 구체적인 논의 내역 및 찬성 이사 명단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고 조양호 회장 유족에게 400억원대 퇴직금을 지급했다고 공시했다. 위로금은 유족들의 뜻에 따라 지급하지 않았다.  

또 조원태 대표이사 회장 선임과 관련해선 회장 선임 안건이 적법하게 상정돼 결의가 이뤄졌는지 여부와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한 서류에 회장으로 기재했는지 여부, 이사회 결의가 적법하지 않을 경우 관련 보도자료 및 금감원 공시자료에 기재한 경위 등이다.

이에 회사 측은 “법적절차에 따라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