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랑랑, 한국계 신부와 결혼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0:54
  • 최종수정 : 2019년06월07일 1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중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랑랑(郎朗)이 한국계 신부와 결혼식을 올렸다고 신경보(新京報)가 3일 보도했다.  

지난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결혼 소식을 알린 피아니스트 랑랑 [사진= 랑랑 웨이보 캡처]

신경보는 랑랑이 2일 파리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으며 피로연은 랑랑이 문화교류 홍보 대사를 맡고 있는 베르사유 궁전에서 열렸다고 전했다.  

랑랑은 자신의 SNS에 배우자와 함께 중국의 전통복장으로 갖춰 입은 사진을 게시하고 ‘나는 드디어 나의 앨리스를 찾았다. 그녀의 이름은 지나 앨리스(Gina Alice)다’라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랑랑의 배우자 지나 앨리스는 한국과 독일인 혼혈로 알려졌다. 올해 24세인 그녀 또한 피아니스트로 활약 중이라 한다.

1982년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에서 태어난 랑랑은 1995년 차이코프스키 국제 영재 콩쿠르 우승을 거머쥐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사회공헌 활동에도 관심이 많은 그는 UN 평화 대사, 랑랑 국제 음악재단 운영 등 폭넓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에는 3년 만에 정규 앨범인 피아노 북(Piano Book)을 발매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