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장마당서 '유엔약' 품귀현상…"제재 여파" 관측 제기

RFA "北 주민·간부, 中 약품 보단 韓 약품 선호"

  • 기사입력 : 2019년05월30일 10:03
  • 최종수정 : 2019년05월30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 장마당에서 판매되는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약품인 ‘유엔 약’에 대한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대북제재 여파라는 관측이 제기돼 주목된다.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복수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치료가 급한 환자들이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에 거주하는 한 화교 보따리 상인은 RFA에 “유엔약은 주로 서구 나라나 미국, 한국에서 제조한 약”이라며 “그 효과가 뛰어나고 부작용이 없어 주민들이 가장 신뢰하는 약품”이라고 설명했다.

이 상인은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장기화되면서 장마당에서 유엔약을 구하기가 매우 어려워 졌다”며 “간부들조차도 유엔약을 구할 수 없어 애를 먹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삭주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2018년 8월 북한 평안도 삭주군 압록강 인근에서 철조망 너머로 북한 군인들과 주민들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어 “북한에서는 지방 병원은 물론 평양 소재 유명 병원에서 진료를 받더라도 치료약은 기본적으로 환자가 장마당에서 자체로 구입해야 한다”며 “그런데 요즘 품귀현상으로 인해 간부들도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중국약’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간부들 중에서 중국약에 대한 불신이 깊어 우리 같은 장사꾼이나 무역일꾼들을 통해 남한 의약품을 구해달라는 부탁을 많이 하고 있다”고도 했다.

중국 단둥의 한 약방 주인은 “최근 북한 무역주재원들이나 중국을 자주 오가는 화교 상인들이 한국 의약품을 살 수 있는지 문의하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며 “하지만 혈압약이나 당뇨약 같은 의약품들은 한국에서는 의사의 처방전이 없이 구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원하는 약을 다 구해줄 수는 없다”고 언급했다.

그동안 비공식적으로 북한에 인도적 지원의 하나로 약품을 보내왔다는 한국의 한 종교단체 인사는 “북한 주민들의 한국 의약품에 대한 신뢰도는 상상외로 매우 높다”며 “한국 정부 차원에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이 거론되고 있는데, 꼭 필요한 치료약품을 지원하는 것이 북한 주민들 입장에서 더 시급한 일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