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유니세프 "한국 정부 대북지원 공여금 350만달러 배정"

"어린이 설사병·폐렴 치료 의약품 전달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10:4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4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UNICEF)가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국제기구에 공여하는 800만달러 중 350만달러를 받게 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4일 보도했다.

쉬마 이슬람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지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VOA에 이같은 내용을 확인하면서 "한국 정부의 관대한 기부를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영양 실태 조사를 받기 위해 모여 있는 북한 고아원 수용 아동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유니세프는 한국 정부로부터 공여받은 기금으로 5살 미만 어린이 45만명의 설사병을 치료하고, 280만명에게 폐렴 치료를 위한 항생제 등 필수의약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다만 구체적인 대북 지원금 분배 방식과 모니터링 계획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유니세프는 1985년부터 북한에서 어린이 지원 활동을 해왔다. 현재 북한 내 5살 미만 어린이 5명 중 1명이 발육부진을 겪고 있으며 3%는 급성 영양실조에 걸려있다. 또 970만명은 안전한 식수를 공급받지 못해 설사병 위험에 노출돼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17일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대한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7년 9월 의결했던 사업 계획을 재추진하는 것이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