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주유소서 전기차 충전까지...LG전자-GS칼텍스 맞손

LG전자 전기차 충전 서비스 설치...'주유소 역할 확대'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 통한 차량 진단 서비스도 제공

  • 기사입력 : 2019년01월22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22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GS칼텍스가 LG전자와 손잡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기존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구축하고, 전기차 진단 및 경정비 등의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기로 했다. 

GS칼텍스는 LG전자와 손잡고 기존 주유소에서도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사진은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감도. [사진=LG전자]

LG전자가 GS칼텍스와 손잡고 기존 주유소 개념에서 진화한 새로운 형태의 '융복합 스테이션'을 선보인다. 이를 위해 양사는 22일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 GS칼텍스 소매영업본부장 장인영 부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LG전자와 GS칼텍스가 조성하기로 한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은 전기차 보급 확대 등 환경 변화에 맞춰 기존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겠다는 구상에서 비롯됐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에서는 GS칼텍스가 기존에 제공했던 주유·정비·세차 서비스 외에 전기자동차 충전·대여·경정비 등 다양한 서비스가 추가로 제공된다.

LG전자는 이곳에 350kW급 등 초고속 멀티 충전기를 설치한다. 로봇 충전 및 무선 충전 시스템 등 다양한 충전 방안을 장기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한 고객 서비스도 검토한다.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는 충전 중인 차량의 데이터를 활용해 이상 유무 등을 진단하고 수리를 추천하는 서비스가 가능하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은 올해 하반기 중 서울 도심권에 위치한 GS칼텍스 직영주유소에 처음 조성된다. 양사는 이를 향후 전국 주요도시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박일평 LG전자 사장은 "GS칼텍스와 함께 구축할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은 전기자동차 시대를 대비한 충전·정비·편의 서비스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