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봉준호·송강호, 오늘 귀국…황금종려상 품고 금의환향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08: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황금종려상을 품고 한국으로 돌아온다.

지난 19일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참석차 프랑스로 출국한 이들은 오늘(27일) 오후 3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배우 송강호(왼쪽)와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어 28일에는 앞서 귀국한 ‘기생충’ 출연진들과 함께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되는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다.

이후 봉 감독과 송강호는 매체 인터뷰를 비롯한 국내 영화 홍보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앞서 ‘기생충’은 25일 폐막한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다.

봉 감독은 “한국 최초의 황금종려상인데 마침 올해가 한국영화 100주년이 되는 해다. 칸영화제가 한국영화에 의미가 큰 선물을 준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