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르포] 일산·운정 주민들 "고양창릉, 3기신도시 지정 철회하라"

25일 3차 집회 진행, 주최측 추산 1만명 참가
"김현미 장관 기자간담회, 의미 없어..기존 교통책 재탕"
"운정, 교통·인프라 부족 시달려..3기 신도시 즉각 철회하라"

  • 기사입력 : 2019년05월25일 20:0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0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경기 일산·파주 운정 주민들이 고양 창릉지구의 3기 신도시 지정을 철회하라는 내용의 집회를 이어갔다.

25일 오후 6시30분 경기 일산동구청 앞에서는 일산신도시연합회, 운정신도시연합회가 피켓과 현수막을 동원해 집회를 열고 3기 신도시 조성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25일 오후 6시30분 경기 일산동구청 앞에서 열린 일산신도시연합회 3차 집회 [사진=김성수 기자]

이날 열린 3차 집회에는 누적 기준으로 약 1만명이 참석했다는 게 주최측 설명이다. 현장에는 1000여명의 주민들이 시위를 이어갔다. 파주 운정신도시연합회와 고양 일산신도시연합회가 공동 주최했으며 각 연합회 관계자가 창릉지구의 3기신도시 지정을 반대하는 연설을 하면 풍선과 피켓, 현수막을 든 주민들이 같이 구호를 외치는 식으로 진행됐다. 

운정신도시연합회 관계자는 "딸아이를 자전거 태우려고 운정으로 이사왔는데 정부한테 기만을 당했다"며 "정부의 3기 신도시 지정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다른 운정신도시연합회 관계자는 "운정신도시는 부실하기 짝이 없는 기반시설로 여기 일산신도시까지 와서 생활편의시설을 이용해야 한다"며 "정부의 기습적인 3기 신도시 지정으로 운정 주민들이 왜 사망선고를 받아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더 이상 운정신도시의 생존문제에 대해 침묵할 수 없다"며 "정부의 공권력 횡포로 우리 주민들을 사지로 몰고가는 잘못된 정책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산신도시연합회 관계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최근 기자간담회는 안하느니 못한 것이었다"며 "기자간담회에서 나온 교통개선대책 내용은 이미 나온 내용을 재탕한 것이 대부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창릉 신도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사전도면 유출로 3기 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된 바 있다"며 "이를 다시 3기 신도시로 지정하는 것은 일산을 투기와 비리의 온상으로 만들려는 국토부 주관 기획부동산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2량짜리 경전철로 3만8000가구 주민들의 교통문제가 해결되겠는가"며 "그것도 입주민들의 교통분담금으로 해결된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그는 "3기 신도시 지정 이후 서울 집값은 더 올랐다"며 "경기도 97.9% 이상의 1·2급 그린벨트를 풀어 대량 주택을 건설한다 해도 1기 신도시 집값의 낙폭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서울 집값은 올려주고 주택은 경기 서북부에 몰아주는 김현미 장관의 깊은 뜻을 모르겠다"며 "악성 미분양으로 시달리는 곳에 꼭 그래야 했는가, 지금까지 이런 엉터리 정책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의 행보는 공권력을 이용한 재산권 침해"라며 "3기 신도시 3만8000가구는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들은 야외 집회를 마친 후 일산에 있는 김현미 장관 지역구 사무실로 이동해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열린 1·2차 집회에서는 주최측 집계 기준 약 1만1000명이 참가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