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시진핑 6월말 방한 무산…격화되는 美·中 갈등에 부담 느낀듯

비슷한 시기 트럼프 대통령 방한도 부담
트럼프 방한시 '反 화웨이' 동참 요구할듯

  • 기사입력 : 2019년05월25일 13:5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5일 23: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6월말 방한이 결국 무산됐다. 이달 초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되면서 시 주석이 남북한을 방문하며 미국을 자극하는데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슷한 시기 방한을 확정지은 것도 미·중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짓지 못하고 있는 시 주석으로서는 부담으로 작용했을 공산이 크다.

25일 외교가에 따르면 시 주석의 방한을 앞두고 서울 중구에 있던 호텔을 예약했다가 최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호텔 측은 공식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는 사안이라며 말을 아꼈다. 시 주석이 예정대로 한국을 찾았다면 지난 2014년 이후 5년만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사진=로이터 뉴스핌]

당초 중국 측은 미·중 무역협상이 이달 초 타결되리란 낙관적인 분위기 속에서 시 주석의 북한 방문에 이어 한국을 찾는 방안을 지난달 말까지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달 초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되고 미국의 '반(反) 화웨이 캠페인' 등 대중 압박이 전방위로 확산되면서 한반도 정세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

중국 측은 시 주석이 남북한을 동시에 방문하게 되면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과시하는 모습이 되는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을 방문했을 때 미국이 다시 '중국 배후론'을 꺼내들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풀리지 못하고 있는데 중국이 역할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여러번 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을 확정지은 것도 결정적인 부담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서 6월 말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방한해 한·미 정상회담을 하기로 지난 16일 확정했다.

미국과 중국은 이달 초 무역협상 결렬 이후 강대강 국면으로 맞서면서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미·중 정상간 회동까지 무산될 위기에 처해있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방문하기로 한 한국을 비슷한 시기에 찾는 것이 부담이 됐을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이 '반(反) 화웨이 캠페인'에 동참할 것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 미국은 외교부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중국 화웨이의 5G 장비를 사용할 경우 보안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메세지를 전하며 캠페인에 동참할 것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