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5/24 중국증시종합] 미중 장기화 우려 지속...상하이지수 주간 기준 1.02% ↓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17: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4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하이종합지수 2852.99(0.48, +0.02%)
선전성분지수 8776.77 (-32.77, -0.37%)
창업판지수 1443.75 (-7.50, -0.52%)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24일 중국 증시의 주요 지수는 미중 무역전쟁의 장기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조정세를 나타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02% 상승한 2852.99포인트에 장을 마감했다. 주간 기준 1.02% 하락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7% 내린 8776.77포인트를 기록했다. 창업판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52% 떨어진 1443.75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거래대금은 각각 1627억 위안, 2182억 위안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 전쟁이 장기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어 중국 증시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국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기자회견에서 무역 협상 합의에 화웨이 대한 제재 문제도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혀 중국을 압박했다.

미국에 맞서 중국도 무역협상을 이어나가길 원한다면 미국이 그에 상응하는 성의를 보여야 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이처럼 미중 양국이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어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이날 장에서는 농업서비스, 은행, 자동차 등 섹터는 상승세를 보였고, 반도체, 5G 섹터는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역시 외국인 자금은 순유출세가 계속됐다. 이날 13억 위안이 넘는 외국인 자금이 중국 증시를 빠져나갔다.  

궈진증권은 “중국 본토 주식은 올 연말까지 2600~3100포인트 구간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유동성 및 위험선호심리로 올 초 상승세를 보이던 단계는 이미 지나갔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달러에 대한 자국 통화 가치를 하락시키는 국가에 대해 상계 관세를 부과하는 등 환율전쟁을 시작한 가운데, 위안화 가치가 12거래일 만에 절하를 멈췄다.

이날 중국 인민은행은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001위안 내린 6.8993위안으로 고시했다. 미국의 추가 관세폭탄 부과한 이후 줄곧 상승세를 보이던 위안화 기준환율이 내린 것(가치 절상)은 12일 만에 처음이다.

또한 인민은행은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매입을 통한 공개시작조작에 나서지 않았다. 이날 만기도래 물량도 없었다.

24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 [캡처=텐센트재경]

eunjoo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