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美 전직 관료들 "트럼프 '北 핵시설 5곳' 발언은 빅딜 압박"

알렉산더 버시바우 "北 비핵화 제안 부족했다는 방증"
토마스 컨트리맨 "진지한 조치·투명성, 北에 요구한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0:2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핵시설 5곳’ 발언은 북미 간 핵협상의 ‘빅딜’을 우회적으로 압박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북한 핵시설 갯수를 언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완전한 비핵화의 범위에는 우라늄 농축 등이 이뤄지는 핵시설에서부터 미사일 기술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프로그램이 포함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결국 미국의 비핵화 해법은 '빅딜'이자, 완전한 비핵화라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전 주한미국 대사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협상을 포기한 게 아니라 행동을 보류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핵시설의 구체적인 숫자를 언급한 것은 하노이에서 북한이 내놓은 비핵화 제안이 그만큼 부족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토마스 컨트리맨 전 국무부 차관 대행은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사실을 폭로한 것은 아니며, 미북 간 교착상태 속에서 북한의 보다 진지한 조치와 투명성을 요구하기 위한 발언”이라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당시 베트남을 떠날 때 김 위원장에게 ‘합의할 준비가 돼있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왜냐하면 그는 핵시설 중 1~2곳을 없애길 원했지만 5곳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나머지 3곳은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으며 ‘합의를 하려면 제대로 된 합의를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이 원하는 ‘협상 타결조건’이 더욱 구체화 된 것이이서 외교가에 상당한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북한 영변 핵시설 [사진=38노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5곳이 구체적으로 어디인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평안북도 영변·태천·박천, 영변이 위치한 분강 지역, 평안남도 강선, 자강도 희천, 황해북도 평산 등을 후보군으로 꼽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경솔했다는 관측도 있다.

크리스토퍼 힐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북한이 폐쇄해야 할 시설의 숫자를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첩보와 정보의 차이점을 구분하지 못한 데서 비롯된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