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금융 미래 '핀테크'서 찾아"…'2019 코리아 핀테크 위크' 오늘 개막

23~2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서 개최
금융당국·핀테크·금융권 이목 집중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대한민국 금융의 미래를 직접 보고 또 체험해볼 수 있는 대규모 행사가 오늘 열린다.

[사진=게티이미지]

금융위원회는 오늘부터 오는 25일까지 사흘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가 열린다고 밝혔다.

'코리아 핀테크 위크'는 금융위와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 주관으로 개최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핀테크 포럼. 금융당국은 물론 핀테크 업계, 은행·보험·증권사 등 금융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체험형 포럼'으로 진행된다. 핀테크 기업과 은행, 그리고 일반인들은 금융당국의 핵심 추진과제인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비롯해 오픈뱅킹, 마이데이터, 5G, 클라우딩, 블록체인, AI(인공지능) 등 핀테크에 활용되는 첨단기술을 두 눈으로 직접 보고, 만지고,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이를 위해 체험형 프로그램 운영과 서비스 홍보를 위해 총 3개의 부스(핀테크 주제관, 핀테크 체험관, 금융핀테크관)가 운영된다.

와디즈·페이콕·카카오페이·에이젠글로벌 등 유망한 핀테크 기업은 물론 우리은행·하나은행·비씨카드·미래에셋대우 등 국내 주요 금융사 등이 대거 참석해 다채로운 경험과 지식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선 개막일인 이날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필두로 더글라스 피진 안트 파이낸셜 국제사업 부문 대표, 매트 딜 비자 글로벌 대표,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이 연사로 나서는 점이 흥미롭다.

국내 핀테크 관련 금융정책에 대한 당국의 청사진과 전 세계 핀테크 산업의 현황과 미래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 카카오페이, 토스, 뱅크샐러드 등 대표 핀테크 기업들이 각자의 성공사례를 공유한다. 또 신생 핀테크 업체의 해외진출과 투자 상품을 돕는 '비즈니스 데이'도 이날 개최된다.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센트비·에스비씨엔·에이젠글로벌·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파운트·페이콕·피노텍·핀다·핀테크 등 탄탄한 기술력을 갖춘 핀테크 기업들이 이번 포럼에서 대대적인 IR을 할 예정이다. 이미 국내 VC(벤처캐피털)·투자자 등 30~40개사 및 해외 VC 10개사도 투자자로 참석한다.

행사 둘째 날인 24일에는 채용설명회와 아이디어공모전 등이 열리는 '청춘 데이'와 함께 샌드박스 등 핀테크 세부주제별 국내외 핀테크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세미나가 개최된다.

샌드박스 글로벌 코리아, 핀테크와 4차 산업혁명, 인슈어테크, 자본시장과 핀테크가 주제다.

채용설명회에선 핀테크 기업, 금융회사, 금융공기업의 핀테크 분야 업무를 소개하고 취업 정보를 제공한다.

마지막날인 25일은 금융교육·상담과 퀴즈쇼가 열리는 '패밀리 데이'로 진행된다. 시니어, 어린이, 청년층 등 세대별 맞춤형 핀테크 체험교육과 함께 경험 추천 등 다양한 이벤트가 기획됐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