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단도미사일 논란…나경원 “문대통령, 조급함과 초조함 엿보여”

22일 한국당 중진의원 연석회의 발언
"북 핵시설 5곳 물으니 확인해줄수 없다 해"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09:5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김승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단도미사일’ 발언에 대해 조급합과 초조함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북한 5곳 핵 시설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설명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어제 청와대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답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국민에게 무엇을 확인해줄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5.21 leehs@newspim.com

그는 “이미 북한 탄도미사일로 판명됐는데 2주 넘게 분석 중이다. 사실 외면 중”이라며 “어제 단도미사일 발언 논란이 말실수인지, 내심인지, 말씀이 엉킨 것인지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이 탄도미사일을 모르리가 없다. 그런데 기어이 단거리미사일로 수정한 모습에서 조급함과 초조함을 엿볼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 방북을 승인해주고 100억원 대북지원을 약속했으나 북한은 대남비방만 늘어놓고 있다”며 “북핵 시설은 오리무중, 탄도미사일은 분석 중, 북한의 대남 비방에는 침묵. 이것이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의 현실”이라고 일갈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한·미 군 지휘관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한미동맹의 긴밀한 공조’를 언급하며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탄도가 아닌 단도로 발음)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탄도미사일을 인정한 것이라는 논란이 커지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단도 미사일 발언은 확인해보니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씀하신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