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北, 핵시설 5곳 보유 확인돼..문대통령 직접 설명해야”

21일 원내대책회의 발언
"고농축우라늄 생산시설로 추정"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0:2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북한이 5곳에 핵 시설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문재인 대통령이 알고 있었는지 직접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이 5곳에 핵시설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트럼프로부터 처음 확인됐다”며 “북핵을 머리에 이고 살고 있는 국민들 입장에서 참 충격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5.21 leehs@newspim.com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베트남을 떠날 때 김 위원장에게 합의할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고 말한 이유는 그가 5곳의 핵시설 중 1~2곳만 폐기하려 했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아마 고농축우라늄 생산시설로 추정된다. 사실일 경우 북한의 핵무기제조능력이 어느 정도 무시무시한지 아찔하다”며 “김정은 정권 비핵화 의지가 확실하다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물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알고 있었는지, 미국과 얼마나 공유했는지 반드시 대답해야한다. 몰랐다면 정말 심각한 안보무능”이라며 “미국이 이미 면밀히 파악한 북한 핵시설 정황을 우리 정부만 손 놓고 있었다면 사실상 비핵화 압박 의지 없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미국으로부터 근본 이유 못 들었다면 그 자체로 한미동맹 위기이자 정권 무책임이다. 설사 알았다고 해도 심각하다. 풍계리 폭파쇼 명분으로 대한민국 무장해제를 추진한 것”이라며 “북한 핵시설 정황을 얼마나 알고 있었으며 북한이 일부만 폐기하려 한단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문대통령이 직접 설명해달라”고 거듭 압박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