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김지현, 두산 매치플레이서 시즌 첫승 ... KLPGA 406일만에 정상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
김현수 준우승·김지현2 3위

  • 기사입력 : 2019년05월19일 16: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9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춘천=뉴스핌] 정윤영 기자 = 김지현이 2018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이후 406일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김지현(28·한화큐셀)은 19일 강원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파72/6246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김현수(27·롯데)를 4홀남기고 6홀차로 제압, 2016년 준우승의 아쉬움을 떨쳐내고 시즌 첫 승을 따냈다.

김지현은 김현수와의 결승전 맞대결에서 전반 9개홀 중 1번홀(파4), 3번홀(파3), 6번홀(파5), 8번홀(파4)를 가져가면서 시작부터 4홀차로 리드를 잡았다. 후반에 접어들면서 김지현은 12번홀(파5)과 14번홀(파4)까지 가져가면서 김현수를 상대로 압승했다. 

김지현은 우승 후 KPGA와의 인터뷰에서 "아직까지 믿겨지지가 않는다. 퍼트를하는 순간 알았다. 정말 우승하고싶었던 대회다. 이렇게 우승할 수 있게돼서 너무 행복하다. 체력전이라고 생각했다. 비가왔지만 샷감이 좋아서 버디 찬스를 잡았다. '할 수 있는 것'에만 집중하자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좋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상금순위 32위에서 4위로 수직상승했다. 대상포인트는 31위에서 14위로 상승했다. 

김지현이 매치퀸에 등극했다. [사진=KLPGA]

앞서 김지현은 조별리그 3차전까지 하민송(23·롯데)에게 1홀차로 패했지만 이선화(33·올포유)를 2홀남기고 3홀차로, 김해림(30·삼천리)을 3홀남기고 4홀차로 꺾었다. 이후 16강행 티켓을 놓고 연장전에 돌입한 김지현은 10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파 세이브에 그친 하민송을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김지현은 16강에서 '디펜딩 챔피언' 박인비(31·KB금융)를 1홀남기고 2홀차로 8강에 진출, 8강에서 만난 조정민(25·문영그룹)까지 1홀차로 승점을 가져갔다.

김지현은 이날 오전 4강에서 동명이인 김지현2(28·롯데)를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김지현은 올 시즌 7개 대회에 출전, 4월14일 끝난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 8위를 기록하는 등 톱10에 한 차례 진입한 바 있다.

입회 8년 6개월만에 생애 첫 우승에 도전한 김현수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앞서 조별리그에서 오지현(23·KB금융), 정슬기(24·휴온스)를 꺾고 16강에서 맞붙은 안송이를 제압했다. 8강에서 상대한 최가람(27·문영그룹)을 1홀 남기고 2홀차 승점을 가져갔고, 4강에서 '우승후보' 김자영2(28·SK네트웍스)를 꺾었다.

김지현2는 '매치 퀸' 김자영2를 4홀남기고 5홀차로 3위에 자리했다.

김현수가 준우승을 했다. [사진=KL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