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박인비·유소연 "두산 매치플레이서 좋은 결과 낼 것"

15일부터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박인비, 장은수·임은빈·허다빈과 맞대결
유소연, 김자영·김민선5·임희경과 경쟁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2: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3: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춘천=뉴스핌] 정윤영 기자 = LPGA에서 활약 중인 박인비와 유소연이 국내 무대에서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박인비(31·KB금융)와 유소연(29·메디힐)은 15일부터 닷새간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골프클럽(파72/6246야드)에서 열리는 2019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 7500만원)에 출전한다.

박인비는 14일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워낙 KLPGA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만만하지는 않을 것 같다. 매일 매일 지면 떨어진다고 생각하면서 플레이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올 시즌은 어떤 해보다 퍼트가 좀 안 따라주는 것 같다. 하지만 연습 플레이를 하면서 스트로크가 좀 나아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터치감을 잘 살려서 좋은 결과를 내고싶다"라고 말했다.

박인비와 유소연이 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정윤영 기자]
두산 매치플레이 대진표. [사진=정윤영 기자]

이번 매치플레이에서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박인비는 장은수(21·CJ오쇼핑), 임은빈(24·올포유), 허다빈(21·삼일제약)과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 이후 박인비는 LPGA에서는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다.

박인비는 올 시즌 LPGA에서 드라이브 비거리 254.86야드(115위), 페어웨이 안착률 82.14(7위), 그린 적중률 75.69%(8위)를 기록 중이다. 

9홀 연장 혈투 끝에 2009년 매치 퀸에 등극했던 유소연도 이 대회 2승 사냥에 나선다.

유소연은 "어려운 대진이라고 생각한다. 최대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올 시즌 샷이 좀 망가졌다. 맘에 드는 스윙을 하려고 노력했다. 이 대회가 끝나면 US오픈하고 중요한 대회들이 연이어 있다. 본격적으로 시즌을 시작한다해도 과언이 아닌것같다"라며 덧붙였다.

유소연은 2조에서 김자영(28·SK네트웍스), 김민선5(24·문영그룹), 임희정(19·한화큐셀)과 경쟁한다.박인비는 올 시즌 LPGA에서 드라이브 비거리 259.17야드(91위), 페어웨이 안착률 63.46 %(134위), 그린 적중률 67.74 %(95위)를 기록 중이다.

김자영은 이 대회에서 2012년과 2017년 두 차례 우승한 바 있다.

이번 시즌 2승을 따낸 KLPGA '메이저 퀸' 최혜진(20·롯데)는 최은우(24·올포유), 박유나(32·넥시스), 류현지(21·휴온스)와 함께 4조에 속했다.

KLPGA 국내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신인상 포인트와 평균 타수 1위를 달리고 있는 조아연(19·볼빅)은 장하나(27·비씨카드), 박주영(29·동부건설), 나희원(25·동부건설)과 함께 8조에 들어갔다.

이 대회는 선수 64명이 출전, 1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16강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인비가 두산 매치플레이에 출전한다. [사진=LPGA]
유소연이 두산 매치플레이에 출전한다. [사진= L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