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어선 기름물 '선저폐수', 찾아가는 무상수거 실시

어선 선저폐수 '적법처리' 캠페인 실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9일 11:48
  • 최종수정 : 2019년05월19일 11: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선박의 기관실에서 발생하는 액상유성혼합물(기름 섞인 물)인 ‘선저폐수(船底廢水)’에 대한 적법처리 홍보가 강화된다. 특히 캠페인 기간에는 소형어선을 직접 찾아다니는 선저폐수 무상수거가 실시된다.

1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해수부와 해양경찰청은 20일부터 6월 14일까지 깨끗한 바다 만들기의 일환으로 ‘어선의 선저폐수’ 적법처리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른바 ‘빌지(bilge)’로도 불리는 선저폐수는 선박 밑바닥에 고이는 기름 섞인 물을 의미한다.

선저폐수는 적합한 배출 기준과 방법에 따라 해양 배출이 허용되나 기름오염방지설비가 없는 100톤 미만 어선의 경우 오염물질 수거처리업자를 통한 육상처리가 원칙이다.

선박 [뉴스핌 DB]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에 따라 해양환경공단, 수협중앙회 등 관계기관은 어업인들의 선저폐수 적법처리를 유도하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공동 캠페인에 나선다.

해수부와 해양환경공단은 현재 수협 급유소(10개소)와 여수 신덕 어촌계 등 54개 어촌계에 설치된 선저폐수 저장용기에 어업인들이 배출한 선저폐수를 무상으로 수거해주고 있다.

캠페인 기간에는 해양환경공단이 운영 중인 오염물질저장시설과 가까운 거리(왕복 90km 이내)에 있는 소형어선을 직접 방문, 선저폐수를 무상으로 수거한다.

해경은 선저폐수 적법처리 관련 포스터와 현수막을 제작해 전국 수협, 어촌계 등에 배포한다.

수협 산하 전국 어업정보통신국에서는 주기적인 안내 방송을 통해 어선이 선저폐수를 적법하게 처리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업인들이 선저폐수를 오염물질로 명확히 인식하고 적법한 처리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해수부와 해경은 선저폐수 저장용기 설치지역을 확대하는 등 해양오염 저감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