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낚시어선 출항전 비상대응 안내 7월 1일부터 의무화

해수부, 낚시어선의 안전운항 등을 위한 안내요령 제정·고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6:31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7월 1일부터 모든 낚시어선에 대한 비상대응요령 안내가 의무화된다.

해양수산부는 낚시어선 출항 전 승객에게 비상 때 대응요령 등을 안내하도록 ‘낚시어선의 안전운항 등을 위한 안내요령’을 제정, 고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낚시 관리 및 육성법상 여객선과 유도선에 의무화된 안내가 낚시어선에도 적용된 경우다. 출항 전 안내 의무는 7월 1일부터다.

이에 따라 낚시어선업자는 낚시어선 내부의 잘 보이는 곳에 안내사항을 게시해야한다. 출항 전 방송 및 안내지 배부 등을 통해 비상 때의 대응요령도 안내하도록 했다.

출항 전 안내의무 위반은 1차 100만원, 2차 200만원, 3차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 외에도 낚시어선업자 및 선원이 더욱 쉽게 안내할 수 있도록 게시용 및 방송용 표준안내문도 포함했다.

해수부 측은 “낚시어선 안내 의무화로 낚시어선업자는 안전에 관한 책임감을 가지게 되고, 낚시객은 비상 시 대응요령 등을 숙지해 낚시어선의 안전이 더욱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낚시어선 [사진=목포해경 ]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