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중국 핫!이슈] 장쯔이 할리우드 영화로 컴백, 상하이 호텔 1회용품 제공 제한, 궁리 연인과 공개 행보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6:0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5월 13일~5월 17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13일 베이징에서 열린 <고질라:킹 오브 몬스터> 시사회 [사진=바이두]

◆장쯔이, 할리우드 SF 영화 고질라로 중국 극장가 컴백 

중국을 대표하는 여배우 장쯔이(章子怡)가 할리우드 SF 영화 <고질라: 킹오브 몬스터>로 중국 관객들을 찾았다.

중국 관영 매체 런민왕(人民網)은 13일 베이징(北京)에서 영화 고질라의 세계 첫 시사회가 열렸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장쯔이는 영화 출연 동기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호기심에 이 영화 출연을 결심했다’고 답해 현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영화는 그녀의 첫 SF 괴수 영화 출연작이다.

극 중에서 장쯔이는 ‘산해경(山海経)’을 비롯한 중국 고전연구를 통해 괴수들로부터 세계를 구할 방법을 찾는 괴수 신화 연구자 '아이린 첸' 배역을 맡았다.

영화를 촬영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 그녀는 ‘실제 배경과 상대배우가 없는 상황에서 연기하는 것'을 꼽았다. SF영화 특성상 블루 스크린을 배경으로 연기를 많이 해야 했다면서 “조감독이 레이저 포인터와 무전으로 시선을 어디에 둬야 하고 반응해야 하는지를 실시간으로 전달받으면서 연기해야 했다”며”경험해보지 못한 도전 이자 즐거움이었다”고 말했다.

영화<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는 고질라를 비롯한 초거대 몬스터들이 대거 등장해 지구의 운명을 놓고 난투극을 벌이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다. 하늘을 나는 몬스터 로단, 머리가 셋인 고질라 최강의 적 기도라, 중국 윈난(雲南)성에서 출현한‘괴수 여왕’ 모스라 등 박력 있는 괴수들이 화면을 가득 채운다고 한다. 

이번 영화는 2016년 영화 <엑스맨: 아포칼립스>를 연출하며 할리우드의 주목을 받은 마이클 도허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장쯔이 외에 베라 파미가, 밀리 바비 브라운, 찰스 댄스, 와타나베 켄 등이 출연한다. 영화는 중국에서 오는 5월 31일 정식 개봉한다.

배우 장쯔이는 중국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와호장룡>을 비롯해 <러시아워 2>, <게이샤의 추억> 등 대형 할리우드 영화에도 주연으로 출연하며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두고 있는 중국의 유명 배우다.

 

 [사진=바이두]

◆ 상하이 호텔, 7월부터 1회용품 제공 제한

 올해 7월부터 상하이(上海) 시내 호텔에서는 환경 보호를 이유로 1회용품 제공이 제한된다. 손님이 요구하지 않았는데 호텔이 1회 용품을 제공하면 벌금을 내야 한다.

 14일 중국 매체 북경상보(北京商報)는 7월 1일부터 ‘상하이시 생활 쓰레기 관리조례’가 시행되어, 상하이 시내 호텔에서 칫솔, 비누를 비롯한 1회 용품 공급이 제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례에 따르면 칫솔, 머리빗, 면도기, 샤워 타올, 손톱 줄, 구둣솔 등 6가지 1회용품을 고객의 요구 없이 제공할 수 없고 이를 위반 할 시 최소 500위안(약 8만 600원)에서 최대 5000위안(약 86만 6000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중국 온라인 여행 사이트 씨트립(携程) 통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중국에서 영업 중인 호텔은 44만 곳이 넘고 연간 48억 명이 호텔을 이용하고 있다. 호텔에서 제공되는 70% 이상의 1회용 비누가 1번도 사용되지 못하고 버려졌다고 한다.

중량을 기준으로 계산해보면 호텔 1곳당 매일 2.5kg의 비누가 버려지고 연간으로 따지면 40만 톤에 달한다. 1톤당 2만위안(약 320만원)으로 계산하면 약 80억 위안(약 1조 2800억원)규모다.

1회 용품 제공 제한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네티즌들은 “1회용품 가격만큼 호텔 이용료를 낮춰주면 나는 상관 없다” , “환경보호를 위한 목적이니깐 동참해야 한다”는 의견과 “사용하지 않은 1회 용품을 버리지 않으면 되는 거 아니냐”, “호텔 숙박료에 이미 1회용품 사용료가 포함되어 있는데 고객이 먼저 말하기 전엔 내주지 않는다는 건 이해할 수 없다” 등으로 의견이 갈리고 있다.

 

궁리와 그의 연인 장 미쉘 자레 [사진=바이두]

◆궁리,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결혼설 당사자인 프랑스 연인과 공개 행보

일부 중국 매체를 중심으로 결혼설이 보도된 중국 여배우 궁리(鞏俐, 공리)가 시상을 위해 방문 중인 프랑스 남부 도시 칸에서 연인과 공개 행보를 이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 매체 신징바오(新京報)는 15일 (프랑스 현지시각) 저녁 궁리의 연인인 장 미쉘 자레가 칸에 도착했고 궁리가 공항에 마중을 나왔다고 전했다. 이동 중에 두 사람을 손을 꼭 잡고 놓지 않았고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에도 미소를 지어 보였다.

해당 매체는 이미 궁리가 장과 결혼 했다고 보도했지만, 당사자들로부터 공식적인 발표는 없는 상태다.

장의 이번 칸 방문은 영화제 위원장인 피에르 레스큐어 대표의 초대를 받아 이뤄졌다고 한다.

공리의 연인인 장 미쉘 자레는 프랑스 유명 일렉트로닉 음악가로 그의 공연을 찾은 누적 관객은 350만 명이 넘는다. 1977년에는 중국 잡지 인물주간(人物周刊)‘이 올해의 인물로 선정할 만큼 중국 내에서도 유명한 인물이다. 올해 71세인 그는 궁리보다 17세 연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궁리는 최근 영화 ‘중국 여자배구(中國女排)’에 주연으로 캐스팅 됐다. 중국 여자 배구 영웅 랑핑(郎平)의 이야기를 다룰 예정인 해당 영화는 2020년 초 개봉 예정으로 알려졌다.

궁리는 인터뷰에서 “실존 인물을 연기한다는 게 걱정되지만 배역을 잘 소화하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랑핑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여자배구 금메달의 주역이자 은퇴 후 2013년부터 중국 여자배구팀의 지휘봉을 잡아 중국에 2015년 세계 여자 배구 선수권 대회 우승, 2016년 리우 올림픽 여자 배구 금메달을 안겨준 인물이다.

궁리는 80년대 말부터 붉은 수수밭, 패왕별희, 인생, 홍등, 국두, 귀주 이야기 등 역사의 격동 속에 무력하게 휩쓸리는 여성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면서 중국 뿐 아니라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