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자녀와 심리검사 무료로 받으세요"…선착순 30가족 모집

서울시 아동복지센터, 5월25일 '자녀와 함께 떠나는 심리여행'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3:3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서울시 아동복지센터가 오는 25일 부모와 학령기 자녀가 함께 무료로 심리검사를 받을 수 있는 ‘자녀와 함께 떠나는 심리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홈페이지에서 참가할 가족 30가족을 선착순 모집한다.

[사진=서울시]

25일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동안 진행될 ‘자녀와 함께 떠나는 심리여행’ 프로그램에선 시간 내에 4종의 심리검사를 받을 수 있다. 부모와 자녀는 각각 성격검사, 자기개념검사, 학습동기유형검사, 대인관계 검사를 받게 된다.

모집 대상은 초등학교 4학년~중·고생 자녀를 둔 서울시민 가족이며, 서울시 아동복지센터 홈페이지에서 23일 오후 6시까지 접수를 받는다. 심리검사는 서울시아동복지센터에서 단체로 진행된다.

심리검사는 개인의 장․단점, 현재 심리상태 등 특성을 파악해주는 도구로 소통의 장을 마련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센터는 전문상담이 필요한 경우 사후 개별 상담도 연계한다.

이현숙 서울시 아동복지센터 소장은 "사춘기 시기에는 모순되고 예측하기 힘든 행동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부모가 사춘기 자녀와 좋은 관계를 맺고 유지하기 위해서는 부모 자신과 아이의 성향을 파악해서 그에 맞게 행동해야 하는데 이번 심리검사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