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어린의뢰인' 이동휘 "아동학대, 참담함 느꼈죠"

'칠곡 아동학대 사건' 모티브 영화서 변호사 정엽 열연
'극한직업' 흥행, 달라진 거 없어…차기작 '콜' '국도극장'

  • 기사입력 : 2019년05월18일 09:3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9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그를 떠올리면, 언제나 넉살 좋고 코믹한(아마도 2015년 방영한 ‘응답하라 1988’ 동룡의 영향이 컸겠지만) 이미지가 먼저였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그가 작정한 듯 웃음기를 걷어내고 있다. 코미디 영화(극한직업)에서도 꽤나 건조한 얼굴로 관객을 만나더니 이번에는 누구보다 진중한 캐릭터로 돌아왔다.

배우 이동휘(34)가 신작 ‘어린의뢰인’으로 극장가를 찾는다. 오는 22일 개봉하는 이 영화는 오직 출세만을 바라던 변호사가 7세 친동생을 죽였다고 고백한 10세 소녀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극중 이동휘는 변호사 정엽을 연기했다. 

“시나리오를 읽고 눈물이 많이 났어요. 이 이야기는 해야 하지 않나 싶었죠. 물론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나오고 있고 대부분 즐겁고 재밌는, 화려한 볼거리가 있는 영화를 선호하죠. 반면 우리 영화는 극장에 가기 전 조금은 망설여지는 이야기고요. 하지만 눈물을 흘렸던 제 마음을 진정성 있게 담는다면 괜찮지 않을까 했죠. 예술의 기능에는 시각적 볼거리도 있지만, 우리 영화처럼 자신을 한 번 돌아보게 하는 것도 있으니까요.”

알려진 대로 ‘어린의뢰인’은 실화에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재구성한 작품이다. 모티브가 된 사건은 지난 2013년 발생한 칠곡 아동학대 사건. 당시 12세였던 김모양이 계모의 협박에 겁을 먹고 자신이 동생을 폭행해 숨지게 했다고 거짓 자백한 일이다. 

“촬영하면서 감독님과 많은 사례를 찾아봤어요. 실제로는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일들이 많이 일어났더라고요. 하물며 비슷한 일들,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고요. 참담했죠. 한편으로는 근본적인 원인이 뭔지, 대체 왜 근절이 안되는지 안타까웠고요. 그래서 최종 목적은 아동학대 근절이라고 생각하고 갔어요. 목표를 잃지 않고 마지막 지점까지 도달하고자 했죠.”

영화의 최종 목표로 삼은 게 아동학대 근절이었다면, 정엽을 연기하면서 주안점을 둔 건 평범함이었다. 이동휘는 정엽을 보편적인 인물로 그리려 했다. 사건을 해결하는 유능한 변호사라든지 세상의 평화를 지키는 대단한 히어로가 아닌. 

“관객이 봤을 때 멀게 느껴지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했어요. 정엽을 통해서 자신, 이웃, 친구의 모습을 보도록요. 그래서 판타지 속에 나오는 정의로운 인물이 아니라 평범한 사람으로 그려지길 원했죠. 변호사란 직업도 염두에 두지 않았어요. 마지막 법정 신도 확실한 물증으로 사건을 리드해나가는 모습이 아닌 아이를 실망시키지 않는, 아이에게 유일하게 약속을 지키는 어른의 모습에 집중해서 표현했죠.” 

‘어린의뢰인’으로 성장한 건 영화 속 정엽만이 아니었다. 이동휘는 이번 현장에서 정엽만큼이나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그에게 깨달음을 준 건 함께한 배우들. 당시 11세, 8세던 아역배우 최명빈(다빈 역), 이주원(민준 역)과 선배 유선(지숙 역)이다. 

“아이들이 몰입을 정말 잘해요. 근데 또 컷하면 천진난만하죠. 그걸 보는데 문득 저게 내 초심일 수 있겠다 싶은 거예요. 카메라 앞에서의 설렘, 두근거림, 즐거움. 경험이 많아질수록 잘하고 싶은 마음에 그걸 잊은 거죠. 유선 선배는 역할(계모) 자체가 선뜻 출연하기 힘들잖아요. 근데 어둠이 있어야 빛이 있다고, 선배를 보면서 어둠을 표현하는 배우가 있어야 작품이 더 빛난다는 생각을 했죠. 그래서 저 역시도 모든 걸 더 열어 놓게 됐고요.”

‘어린의뢰인’와 비슷한 시기에 선택한 ‘극한직업’(개봉은 이 영화가 더 빨랐다)에 대한 이야기도 빠질 수 없었다. ‘극한직업’이 1626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면서 이동휘는 ‘천만 배우’에 등극했다. 타인의 시선이나 대우 등 달라진 게 있느냐는 말에 그는 망설임 없이 고개를 저었다. 다만 자신의 내적 변화에 대해 털어놨다. 

“그전에도 늘 감사했지만, ‘극한직업’ 이후에 감사함이 더 커졌어요. 그러면서 제 스스로 중심을 잡고 최선을 다해서 가야 한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차기작은 아직 더 결정된 건 없어요. 우선 ‘콜’을 마무리한 뒤에 단편영화 ‘출국심사’로 부천영화제를 갈 듯하죠. 그리고 ‘국도극장’ ‘콜’을 선보일 예정이에요. 하고 싶은 역할요? 없어요. 역할이 크든 작든, 플랫폼이 영화든 방송이든 전 다 열려 있죠. 다 도전하고 싶어요. 초심에 대해서 생각할 시간을 가지면서 오히려 마음이 더 편안해진 듯해요.” 

jjy333jjy@newspim.com [사진=이스트드림시노펙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