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스타톡] '악인전' 김무열 "칸보다 국내 반응이 더 떨려요"

연쇄살인마 잡는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 열연
현직 경찰 조언 구해…현실감 위해 15kg 불려
오는 21일 칸국제영화제 참석차 출국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09:5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09: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무려 3주 넘게 독주 체제를 이어가던 마블 천하를 끝내고 극장가 판도를 뒤바꿨다. 영화 ‘악인전’이 일평균 17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크린을 점령했다. 

이 영화의 중심엔 배우 김무열(37)이 있다. 지난 15일 개봉한 ‘악인전’은 연쇄살인마를 잡아야만 하는 조직 보스와 강력반 경찰,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의 공조를 다뤘다. 극중 김무열은 강력반 경찰 정태석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열연을 펼쳤다.

“전형적일 수도 있지만, 각 캐릭터의 매력이 분명한 작품이죠. 또 그 매력이 특수한 상황 전개 속에서 얽히고설키는 게 우리 영화의 구조적 특징이고요. 거기에 분명한 통쾌함도 있죠. 사실 처음에는 연쇄살인마 K 역할로 제안이 들어왔어요. 그러고 얼마 후에 태석으로 다시 제안받았죠. 역할이 바뀌어서 힘든 건 없었어요. 오히려 K보다 태석이 분량이 많아 부담이 컸죠(웃음). 항상 그렇지만, 이번 작품은 더 치열하게 생각하고 준비했어요.”

정태석은 끄나풀도 성과도 없는, 가진 거라곤 성질과 촉뿐인 강력반 ‘미친개’다. 조폭보다 더 조폭 같은 형사로 관내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에서 심상치 않은 냄새를 맡고 지원을 요청한다. 하지만 상부에서 수사를 허락하지 않자 몰래 수사팀을 꾸린다. 

“형사의 생활감, 전문성을 어떻게 보여줄 것인가, 그 안에서 인간적 갈등에 직면했을 때 느낌을 어떻게 살릴 것인가가 가장 큰 고민이었죠. 선배들 작품도 다시 찾아봤고 현직 형사님들 도움도 받았어요. 범죄자 쫓을 때를 말하던 형사님들의 얼굴을 잊을 수가 없어요. 정말 표정이 확 달라졌죠. 반면 범죄자를 잡은 후를 말할 때는 천진난만한 행복감이 느껴졌어요. 그때 느낌이 태석을 연기하는 데 크게 자리 잡았죠.”

외적인 완성도를 위해 체중도 조절했다. 김무열은 약 두 달 반의 시간 동안 몸무게 15kg을 증량했다. 예민한 역할을 자주 맡아 다이어트를 달고 사는 배우 중 한 명이기에 쉬운 일이 아니었다. 

“묵직함을 원했어요. 직업의 특수성도 있고, 어쨌거나 시민의 편인 사람인데 깡패랑 있을 때 밀리지 않는 듬직함을 주고 싶었죠. 정말 열심히 먹고 운동해서 찌웠어요. 늘 다이어트를 하는 편이라 살을 찌워서 유지하는 게 정말 힘들더라고요. 오히려 뺄 때가 덜 힘들었죠. 평소에 저녁을 많이 먹는 편이 아닌데 자기 직전까지 먹으니까 부대껴서 잠이 안왔어요. 게다가 운동으로 덩치를 만들어야 하니까 부상도 엄청 많았죠. (마)동석이 형이 대단한 사람인 걸 온몸으로 느낀 계기였어요(웃음).”

알려진 대로 ‘악인전’은 지난 14일 개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초청 세션은 비경쟁부문 중 하나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작품을 초청하는 부문으로 그간 ‘달콤한 인생’(2005), ‘추격자’(2008), ‘부산행’(2016),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2017) 등 화제작을 배출했다.

“실감이 안나요. 칸에 있는 지인이 포스터를 찍어 보내줬는데도 실감이 안났죠. 오히려 칸 소식을 듣고 개봉해서 부담이 커요. 칸에 가기 전에 국내 관객들에게 먼저 선보이니까 반응이 더 걱정되죠. 어쨌든 이 영화를 만든 건 칸이 아닌 한국 관객에게 보여주기 위한 거잖아요. 국내 관객이 좋게 봐줘야 칸에서 박수를 받아도 자신 있게 받을 수 있을 듯하죠. 출국은 21일에 하고 상영은 현지 시간으로 22일에 해요. 사실 상영일이  제 생일인데 아주 특별한 선물이 될 듯합니다(웃음).” 

jjy333jjy@newspim.com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키위미디어그룹]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