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협회, 우즈벡 보건부와 MOU…"국내社 진출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6:3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5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국내 제약사의 우즈베키스탄 현지 시장 진출 지원에 대한 논의를 위해 우즈벡 보건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왼쪽)과 사드마노프 알리셰르 보건부장관이 지난 15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MOU를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번 MOU는 지난 14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사드마노프 알리셰르 우즈벡 보건 부장관이 만나 진행한 '제약분야 협력을 위한 MOU'의 후속 조치다.

양국 정부 간 MOU는 의약품 교역과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정책·제도 마련, 관계 부처와 유관 단체가 참여하는 실무 조직 운영 등이 주 내용이다. 민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국내 제약사의 우즈벡 현지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는 취지다.

우즈벡 보건부와 협회가 추가 MOU를 체결함에 따라, 민관 실무협의체에서 한국 제약기업 전용 클러스터 조성과 기본 인프라 구축, 국내 의약품의 판로 마련 등에 대한 실무적인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우즈벡 연간 의약품 시장 규모는 약 1조원으로, 2015년 이후 연평균 6%대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우즈벡은 정부 차원에서 한국과 제약산업 협력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선진의약품 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한국산 의약품을 미국·유럽·일본 등 선진국과 동등한 수준으로 취급하고 있다.

사드마노프 알리셰르 보건부장관은 "우즈벡에서는 한국의 제약산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고 현지 진출 기업에 대한 협력과 지원을 확대하려고 한다"며 "구체적인 협력방안 마련 등을 위해 오는 6월에도 방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우리나라 의약품은 유럽연합(EU) 화이트리스트에 등재하는 등 품질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국내 제약사의 해외 진출이 활발해지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