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트럼프, 자동차 관세 결정 최장 6개월 연기할 듯

18일 발표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00: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0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 결정을 최장 6개월간 연기하기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CNBC가 15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당초 백악관은 오는 18일까지 수입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에 관세를 부과할지를 결정할 계획이었다. 법률에 따라 교역 상대국과 협상을 진행하는 동안 정부는 180일간 결정을 연기할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공식 발표가 오는 18일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너럴모터스(GM)와 폭스바겐, 토요타 등 세계 주요 자동차 회사들은 미국 정부가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적잖은 부작용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지난 2월 미 상무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수입 자동차가 미국 자동차 회사들의 미래 기술 투자를 약화함으로써 미국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판단을 백악관에 제출했다.

다만 미 의회는 자동차 관세에 반대하는 분위기다. 미국 공화당에서는 척 그래슬리 상원 금융위원장을 중심으로 백악관에 상무부가 제출한 보고서를 공개할 것을 요구했지만 트럼프 정부는 이를 거부했다.

지난주 159명의 미 하원 의원들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무역 관련 규제가 자동차 산업과 미국 경제를 해칠 수 있다고 설득할 것을 촉구했다.

이런 맥락에서 최근까지 글로벌 자동차 메이저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18일 시한인 수입차 관세 도입 여부에 대한 결정을 보류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이 유럽 및 일본과 무역 협상을 벌이고 있는 만큼 최종 결정을 180일 추가 연장할 가능성에 무게를 둔 전망이었다.

한편, 지난 10일에는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수입차에 대한 관세를 예고하는 발언을 해 업계가 바짝 긴장하기도 했다.

룩셈부르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동차 부문의 무역수지 적자를 크게 부각시킨 것.

그는 “미국 무역수지 적자의 절반 가량이 단 한 가지 품목에서 발생하는 실정이고 이는 바로 자동차”라며 "자동차 부문이 중국만큼 문제”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