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절대그이', 밀당·츤데레 없는 순도 100% 사랑…여진구·방민아 '직진 로코' 온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5:4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랑의 본질에 집중한 로코 '절대그이'가 안방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밀당'이나 '츤데레'는 찾아볼 수 없는 순도 100%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담은 작품이다.

15일 목동 SBS 13층 홀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그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정화PD와 배우 여진구, 방민아, 홍종현, 최성원, 홍서영이 참석했다.

‘절대그이’는 동명의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첫 출간 이후 일본에서 드라마화된 지 10년이 넘었다. 제작진은 “이 작품이 기획된 지 10년 가까이 됐다. 제작은 작년에 됐는데 연인용 로봇, 피규어라는 소재만 가져오고 거의 다 재창조됐다고 보시면 된다”며 “주변 인물들이 원작과 비교가 되지 않는 재창조물로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배우 여진구(왼쪽부터), 방민아, 홍서영, 홍종현, 최성원이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에서 열린 드라마 ‘절대그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수 분장사 다다와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이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 ‘절대그이’는 15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2019.05.15 alwaysame@newspim.com

정정화 PD는 "우리 드라마는 마왕준에게 상처를 받은 엄다다가 영구라는 휴머노이드를 통해 마음을 열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최근에 볼 수 있던 로코와 다르게 순수하고 지고지순한 사랑에 대해 다루고 있다. 요즘 연애라고 하면 '밀당'이나 '츤데레' 같은 게 흔한데, 사랑의 본질은 좋아하는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휴머노이드 영구를 통해 사랑의 본질을 다시 생각하고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드라마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주인공인 영구(0.9.) 역의 여진구는 ‘절대그이’ 출연에 대해 “처음 캐릭터 설정을 읽고 요즘에 나온 로맨스코미디들과 다르다고 느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순수하고 맹목적인 사랑을 다룬 드라마 같았다. 오랜만에 많은 분들이 재밌게 봐줄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영구(여진구)의 엄다다(방민아)를 향한 순수한 마음이 복잡한 인간의 감정과 얽히며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궁금했다. 그래서 이 작품을 함께 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배우 여진구, 방민아, 홍종현이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에서 열린 드라마 ‘절대그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수 분장사 다다와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이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 ‘절대그이’는 15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2019.05.15 alwaysame@newspim.com

여진구와 로맨스 호흡을 맞추는 방민아는 “여진구는 저보다 어리지만 연기 경력은 긴 선배”라며 “든든했다. 제가 많이 기댔다. 참 침착한 배우”라며 믿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장난칠 때는 또래처럼 해맑았다. 반전 매력이 있더라. 덕분에 즐겁게 촬영했다”고 웃었다.

여진구 역시 “저도 재밌게 촬영했다. 현장에서 먼저 ‘대본 리딩을 하자’고 해주고 성실하더라. 잘 챙겨주는 모습을 보면서 극중 인물처럼 보여졌다. 덕분에 몰입하기 훨씬 좋았다”고 방민아를 칭찬했다.

일본 만화가 와타세 유우의 원작을 드라마화한 ‘절대그이’는 연인용 피규어와 사랑의 상처로 강철 심장이 돼버린 여자, 그리고 사랑을 놓치고 속앓이하는 남자의 로맨틱 멜로를 담는다. 여진구, 방민아, 홍종현, 최성원, 홍서영이 출연하며 ‘빅이슈’ 후속으로 15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