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씨네톡] '어린의뢰인'이 묻는다…"당신은 떳떳할 수 있나요"

  • 기사입력 : 2019년05월19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5월19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인생의 최종 목표가 성공인 변호사 정엽(이동휘). 로펌 취업을 준비하던 그는 누나의 잔소리를 듣다 못해 동사무소에 임시 취업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다빈(최명빈)·민준(이주원) 남매를 만난다. 남의 일에 무관심한 정엽은 매일 찾아오는 남매가 귀찮기만 하다. 다행히 정엽은 대형 로펌에 합격하고 자연스럽게 다빈·민준과도 헤어진다.

그로부터 얼마 후 정엽은 다빈이 민준을 죽였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접한다. 7세 남동생을 죽였다는 10세 소녀의 자백. 뭔가 잘못되고 있다는 걸 감지한 정엽은 자신의 모든 걸 걸고 숨겨진 진실을 밝히기로 한다.

영화 '어린의뢰인' 스틸 [사진=롯데컬처웍스㈜롯데엔터테인먼트]

지난 2013년 국민적 공분을 산 사건이 있다. 당시 12세였던 김모양이 여동생의 배를 수차례 폭행해 숨지게 했다고 자백했다. 이후 김모양은 살인사건 주범으로 소년법원에 넘겨졌다. 하지만 이듬해 아이를 죽인 진범은 계모 임씨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김모양이 의붓어머니의 협박에 겁을 먹은 나머지 거짓진술을 한 사실에 전국이 충격에 휩싸였다. 

‘어린의뢰인’은 이 ‘칠곡 아동학대 사건’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메가폰은 ‘선생 김봉두’(2003), ‘나는 왕이로소이다’(2012) 등을 연출한 장규성 감독이 잡았다. 장 감독은 아동학대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는 동시에 사회적, 제도적 변화를 촉구하기 위해 연출을 결심했다. “감독이기 전에 세 딸의 아빠로서 분노와 미안함을 느꼈다”는 게 장 감독 이야기다.

그래서 이 영화는 죄책감과 반성에 기반한다. 자신의 이익만 생각하며 주변 일에는 무심했던 (어쩌면 평범했던) 변호사 정엽의 변화를 통해, 아이의 비명과 상처를 보고도 모른 척한 수많은 방관자를 통해 현 사회의 문제를 가감 없이 보여준다. 아울러 그간 무심했던 자신을 돌아보고 이웃의 불행을 눈감지 말라고 애원한다.

단점이 있다면 잔혹함이다. 최근 등장한 아동 학대 영화들과 달리 ‘어린의뢰인’은 아이들에게 가해지는 폭력을 적나라하게 묘사했다. 물론 현실이 훨씬 잔인했다지만, 또 아역 배우들의 심리 상태를 최우선으로 두고 촬영했다지만, 보기에 불편한 건 어쩔 수 없다. 이 신들을 강조하지 않았어도 메시지 전달에는 큰 문제가 없었을 거다.

배우들의 연기는 좋다. 이동휘는 시간이 흐르면서 변하는 정엽의 내적 성장을 성실하게 그려낸다. 극을 이끌어가는 힘도 기대 이상이다. 유선은 놀랍다. 그간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해 온 그는 이번에도 수준급 열연으로 몰입도를 더한다. 아역배우 최명빈과 이주원도 각자의 몫을 해낸다. 오는 22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