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르포] KT 크리에이터 팩토리 센터..."연내 4200명 양성"

촬영·편집·콘텐츠 기획 등 크리에이터 교육 무상제공
중기부 등 정부측과 '일자리 창출' 관련 협업도 논의 중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3:5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문을 열고 들어서자 여러 개의 회의 부스와 작업 공간이 갖춰져있는 '라운지' 공간이 펼쳐졌다. 언제든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바로 작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소파와 테이블, 작업용 책상이 이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다. 안쪽 벽면엔 차나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카페테리아가 갖춰져있다. 촬영 스튜디오, 방송용 스튜디오, 녹음실로 들어가는 문도 보였다. 오른쪽 한편에 갖춰진 유리벽으로 된 회의실에선 서너명의 사람들이 앉아 대화를 하고있다. 그들은 추후 '스카이 TV(sky TV)' 채널에서 방영 될 프로그램 '크리에이터 성장기'의 시나리오를 논의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한 명의 크리에이터가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몇개월에 걸쳐 담아 '인생극장'에 예능적 요소가 가미된 형태로 제작될 예정이다.

크리에이터팩토리센터 내부 회의실 [사진=성상우 기자]

지난 13일 방문한 이곳은 KT가 1인 미디어 창작자(크리에이터)를 육성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소재 KT목동타워 15층에 조성한 공간 '크리에이터 팩토리 센터'다. 이곳에서 KT는 크리에이터가 되기를 희망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1인 미디어 기획부터 촬영, 편집 등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모든 역량 교육의 기회를 무상 제공하기로 했다.

600평 규모의 넓은 공간엔 1인 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게 꼭 필요한 전용 스튜디오를 비롯한 모든 시설들이 갖춰져있다. HD급 최첨단 촬영 장비를 비롯해 영상물 편집 및 컴퓨터 그래픽(CG) 작업을 위한 편집 장비, 음악 녹음·의상 촬영·영상 촬영 등을 위한 전용 스튜디오 등이다. 모두 일반 개인이 구비하기엔 무리가 따르는 고가의 대형 장비들이다. KT는 이 모든 시설을 1인 미디어 활동을 처음 시작하려는 크리에이터 지망생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한다.

김덕수 KT그룹 뉴미디어사업단 고객&미디어(Customer&Media)부문 과장은 "1인미디어로서 자리잡도록 지원하기 위해 사내 전문인력까지 이곳 센터에 배치했다. 단순 이론 교육이 아닌 실무형 멘토링 교육을 실시한다는 점이 특징"이라며 "뷰티·먹방·노래·댄스 등으로 콘텐츠 분류를 하고, 이를 크리에이터 성장기같은 프로그램이나 브이로그(Vlog) 등의 형식으로 다양하게 제작해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교육 기회를 충분히 제공하기 위해 산학협력도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이화여대, 상명대 등 수도권 7개 대학과 협약을 맺었다. 각 대학교측에서 교수 추천 등으로 1인 미디어에 관심있는 학생들을 센터로 파견해 교육을 받게하는 형태다. 이곳에서 학생들은 영상 촬영, 편집 등 실습 위주의 멘토링 교육을 받으면서, 프로 크리에이터들과 콜라보를 통한 콘텐츠 제작도 경험할 수 있다.

김 과장은 "교육생들은 이곳에서의 교육 과정을 통해 영상 촬영·편집 등 콘텐츠 제작 역량을 쌓고 진정한 1인미디어 크리에이터로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 방송채널 '스카이TV'나 광고회사 '완가' 등 KT 관계사 및 협력사에 채용될 수도 있고 인플루언서로 독립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올해 중 4200명 규모의 크리에이터 교육생을 배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크리에이터가 제품 홍보 콘텐츠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성상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등 정부측과의 협업도 논의 중이다. '유튜버'가 대학생들의 선호 직업군 순위에 오르는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1인 미디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크리에이터 육성 프로그램을 갖추는 것이 일자리 창출과도 연결될 수 있다는 공감대가 KT와 정부측 사이에서 형성된 것이다. 1인 미디어의 파급력 및 광고효과를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들에게 크리에이터들을 적시에 연결시켜줌으로써 1인미디어 생태계 활성화와 중소기업에 대한 마케팅 지원 효과를 동시에 거둘 수 있다는 계산도 작용했다.

이동렬 뉴미디어사업단 고객&미디어(Customer&Media)부문 차장은 "중기부와 그 산하기관인 중소기업유통센터와 협업을 논의 중이다. 1인미디어를 통해 중소상인들 제품이 더 잘 팔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컨셉"이라며 "1인미디어 통해 쇼핑까지 할 수 있는 '동반성장몰'을 KT와 연계할 예정이다. 자기 브랜드가 없는 중소기업들에겐 1인미디어와 연계해 브랜드화시키고 콘텐츠로서의 파급력을 높이는 방안도 함께 모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기부와는 좀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양측의 포괄적 협약을 통해 가상현실(VR) 쇼핑몰 등 특색있는 플랫폼 만들고, KT와 1인 미디어를 여기에 연계시키는 형태의 협업을 논의 중이다.

KT의 투자를 통해 무상 교육 및 지원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단기적으로 사회공헌적 성격을 띄지만, 중장기적으론 수익화 계획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 차장은 "중소기업과 연계한 브랜드가 커지거나 센터 내에서 제작된 콘텐츠의 파급력이 높아지게 되면 KT의 또다른 수익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다"면서 "또 하나의 뉴미디어 사업영역을 확보하게 되는 것이다. 제작한 콘텐츠의 파급력이 커지면 그 자체에서 오는 수익도 있고, 관련 시장이 커지고 1인 미디어 생태계가 활성화되면 그 안에서의 영향력을 수익화로 연결시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