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정거래

애경도 대기업집단 지정…한솔·한진중공업은 빠져

공정위, 공시대상기업집단 59개 지정 통보
카카오·HDC는 상호출자제한기업 포함
대기업집단 자산 2039.7조원..전년비 73조↑
삼성 등 5대 대기업 자산이 전체의 57.1%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중견그룹인 애경과 다우키움이 공시대상기업집단(대기업집단)으로 새로 지정됐다. 반면 한솔과 한진중공업 등은 공시대상기업집단에서 빠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해 통보했다고 15일 밝혔다. 공시대상기업집단은 신규로 2개 지정됐고, 3개가 제외돼 1년 전보다 1개 줄었다.

먼저 애경과 다우키움이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신규 지정됐다. 애경은 계열사 상장과 서울 마포 신사옥 준공 등으로 자산총액이 5조2000억원으로 늘어 대기업집단 기준을 충족했다. 애경그룹 총수는 장영신 회장이다.

다우키움은 사모투자전문회사(PEF)와 투자목적회사(SPC) 증가로 자산총액 5조원을 기록했다. 다우키움그룹 총수는 김익래 회장이다.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되면 공정거래법에 따라 대규모 내부 거래, 비상장회사 중요 사항, 기업집단 현황, 주식 소유 현황을 공시해야 하는 의무가 생긴다.

공정거래위원회 [뉴스핌 DB]

한솔그룹(자산총액 4조8000억원)과 한진중공업(2조6000억원), 메리츠금융(금융전업)은 공시대상기업집단에서 제외됐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는 카카오(자산총액 10조6000억원)와 HDC(자산총액 10조6000억원)가 새로 지정됐다. 공정위는 공시대상기업집단 중 자산 총액 10조원 넘는 곳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한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 회사는 상호출자금지, 순환출자금지, 채무보증금지, 금융보험사 의결권 제한 등이 추가 적용된다. 올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총 34개로 전년대비 2개 늘었다.

공시대상기업집단 계열사는 2103개로 1년 전보다 20개 늘었다. 같은 기간 평균 계열회사 수는 34.7개에서 35.6개로 늘었다.

공시대상기업집단 자산 총액은 2039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73조원 늘었다. 이 기간 평균 자산총액은 32조8000억원에서 34조6000억원으로 1조8000억원 증가했다. 부채비율은 67.8%로 1년 동안 3.4%포인트 감소했다.

공시대상기업집단 총 매출액은 1422조원으로 전년대비 62조5000억원 늘었다. 평균 매출액은 22조7000억원에서 24조1000억원으로 증가했다. 총 당기순이익은 92조원으로 7조7000억원 감소했고 평균 당기순이익은 1조7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을 줄었다.

[자료=공정거래위원회]

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LG그룹, 롯데그룹 등 상위 5개 집단 자산은 전체 59개 기업집단 자산의 54%를 차지한다.

1년 전보다 0.6%포인트 증가했다. 상위 5개 집단 매출액은 전체 매출액의 57.1%로 전년대비 0.4%포인트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67.2%에서 72.2%로 치솟았다. 상위 집단으로의 쏠림 현상이 심해졌다는 얘기다.

공정위 관계자는 "대기업집단의 재무상태는 개선되나 상위 집단으로의 자산 쏠림 현상 및 양극화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