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강성훈, 후배 아이돌 외모비하 논란…"요즘 아이돌 피부도 더럽고 못생겼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09: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의 외모를 비하해 논란에 휩싸였다.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성훈 망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1분5초 분량으로 강성훈이 팬들과 얘기를 나누는 장면이 담겼다.

강성훈은 "키가 좀 컸으면 좋겠다. 키 크는 수술은 왜 안 나오지? 8cm 늘려야 되는데. 8cm만 크면 자신 있다"고 말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영상 캡처]

이어 강성훈은 "요즘 아이돌 못생긴 거 같다. 샵에서 보면 진짜 못생겼다. 피부도 더럽고 못생겼다"며 "누구라고 특정 지을 수는 없다. 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이 하나도 없다"고 돌연 후배들의 외모 지적을 했다.

그러자 한 팬은 "저번에 봤던 비투비는 어떠냐"고 물었고, 강성훈은 "내가 걔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냐"고 모호하게 답변했다.

또 "난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 연예인이 좀 괜찮게 생겨야 되는 거 아니냐. 피부도 좋고, 아우라도 나야 하는 거 아니냐"며 "난 활동을 너무 안 하니까 아우라가 죽었다"고 말했다.

이 영상을 올린 게시자는 "오늘 하루 지켜보니 아직 멀었구나. 타 아이돌 이름은 백만 번 들어도 모르겠다"며 "10분 영상 중 10분의 1 잘라옴"이라고 덧붙여 이 영상이 부적절한 발언 중 일부임을 암시했다.

앞서 강성훈은 지난해 9월 단독 팬미팅과 관련한 사기 혐의 및 팬 기만 논란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연이은 구설로 팬들은 그의 개인 팬클럽을 고소하기에 이르렀고, 젝스키스 콘서트에도 불참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31일에는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 팀에서 탈퇴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