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EPL 우승 놓친 리버풀, 웃는 이유... 토트넘 '가성비 굿’, 맨유 ‘최악’

상금 대부분 차지하는 중계료 랭킹 1위
EPL 전구단중 가성비 최고는 울버햄튼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03:3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0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리버풀이 승점 1점차로 프리미어리그 1위에 실패했지만 실속은 단단히 챙겼다. 2연패를 차지한 맨시티보다 중계료로 상당한 돈을 받기 때문이다.

프리미어리그 구단은 스카이스포츠와 BT스포츠가 생중계를 할 때 엄청난 액수의 돈을 받는다. 생중계 1회당 무려 1250만파운드(약 192억원)다. 여기에 10회 이상 중계되면 120만파운드를 추가로 받는다.

이를 추정치로 환산하면 ‘리그 2위’ 리버풀은 1억5000만파운드(약 2301억원), ‘1위’ 맨시티는 1억4800만파운드(약 2270억원)다.

‘3위’ 첼시는 1억4300만파운드, ‘4위’ 토트넘은 1억4200만파운드다. ‘5위’아스날과 ‘6위‘ 맨유는 1억3900만파운드 수준이다.

리그 최종전을 지휘하는 클롭 리버풀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깃발과 응원 문구를 펄럭이는 리버풀 팬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리버풀의 경우 총29회 생중계돼 1억5000만파운드의 금액을 받는 것으로 추산된다. 리버풀 다음이 최종전에서 강등팀 카디프시티에 패해 체면을 구긴 맨유(27회)다. 하지만 맨유는 선수 급여가 너무 높아 투자 대비 회수율은 최악이다. 맨시티는 우승을 차지했음에도 불구하고 3위(26회)에 자리했다.

중계료로 받는 금액이 리버풀이 맨시티보다 200만파운드가 많다. 수익으로는 단연 1위다. 프리미어리그는 중계권료 배분이 상금의 대부분이다. 나머지는 스폰서료와 광고료다. 아시아 등 해외 중계권료는 팀별 균등배분이라 별 차이가 없다. 본머스, 사우스햄튼, 허더스필드 3개팀을 제외한 프리미어리그 모든 팀의 10회 이상 생중계됐다. 강등된 3개팀(카디프시티, 풀럼, 허더스필드)들도 최소 9000만파운드(약 1381억원) 이상을 보장 받는다.

가성비 최고의 구단은 울버햄튼이다. 리그 7위인 울버햄튼한 이렇다 할 선수가 하나도 없지만 1억24000만파운드의 중계료를 챙겼다. 이를 환산하면 울버햄튼은 승점 1점당 선수들에게 선수들에게 지급한 금액은 3만835파운드다.

반면 맨유는 9만9010파운드다. 선수들의 추정 급여를 대입해 보면 맨유는 무려 3배의 돈을 쓴 것이다. 맨유 1군팀의 평균 주급은 650만파운드로 추정된다. 승점은 66점이기에 승점1점당 9만9000파운드를 쓴 셈이다.

프리미어리그 탑5중에서는 토트넘이 가성비 최고다. 그 다음이 리버풀이다. ‘짠돌이’ 레비 구단주 휘하에서 18개월 동안 단 1명의 선수도 영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리그 4위에 챔피언스리그 결승에까지 진출한 토트넘이다.

토트넘은 승점 1점당 5만파운드를 쓴 반면 리버풀은 이보다 조금 많은 5만1000파운드를 지출했다. 맨시티는 6만3000파운드, 아스날은 7만2000파운드, 첼시는 7만파운드 선이다.

그러나 토트넘 레비 구단주도 마냥 마음이 편치 못한 상황이 됐다. 유럽 명문팀들이 토트넘을 이끌고 있는 ‘작전의 귀재’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을 영입 물망에 너도나도 넣어놓았기 때문이다. 이탈리아 팀 유벤투스도 그중의 하나다. 무리뉴 대신 포체티노가 유력 구단들의 리스트에 올라있는 상황이다.

이 사실을 잘 아는 포체티노도 최종전을 앞두고 돌연 한마디 했다. “이대로 가면 토트넘의 미래는 없다”며 불만을 토로한 것이다. 손흥민(레드카드)이 빠진 토트넘은 에버튼과의 마지막 경기를 2대2로 비겼다. 6월2일 토트넘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리버풀과 UEFA 결승전을 치른다.

프리미어리그 2연패를 달성한 맨시티. [사진= 로이터 뉴스핌]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