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결함 은폐 의혹'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심려끼쳐 죄송 재발방지 노력"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10일 오전 서울청 지수대 출석
"심려끼쳐 죄송"...추가 질문에는 '묵묵부답'
경찰, 결함 인지·사전 은폐 의도 여부 집중 조사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11:0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0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수입차 브랜드 BMW의 차량 결함 은폐 의혹을 받는 김효준(62) BMW코리아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김 회장을 10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차량 결함·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중랑구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05.10 leehs@newspim.com

이날 오전 9시 40분쯤 경찰에 출석한 김 회장은 “고객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 분들의 큰 협력으로 리콜은 상당부분 완료 됐으며 재발장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오늘 그간의 과정을 있는 그대로 소상하게 말씀드리면서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알고도 숨긴 것 인정하나’. ‘은폐를 지시했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경찰은 김 회장을 상대로 차량 결함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은폐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해 BMW 차량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자 ‘BMW 피해자 모임’ 회원들은 지난해 8월 김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 6명과 BMW코리아, BMW 독일 본사 등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까지 BMW코리아 본사와 차량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3차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히 지난달 16일에는 BMW코리아 본사와 서버가 보관된 통신 업체 등을 압수수색해 습기 다기관 수리 내역, 작업 지시서, 화재 관련 보상 서류 등 자료를 확보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조사를 벌인 국토교통부도 지난해 12월 차량 화재의 근본 원인이 'EGR 설계 결함'이라고 발표했다.

또 BMW가 차량 결함 사실을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은폐·축소하고 늑장 리콜을 했다고 판단, 11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