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인사 실패·참사 동의 안해...임명 장관들 잘하고 있어"

"文정부 ‘호평’ 대통령 혼자 아닌 내각이 잘한 것"
"인사청문회 정쟁(政爭)화 우려…인사 발탁에 방해"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22: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22: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일각에서 제기하는 ‘인사검증 실패‘ 지적과 관련해 “인사검증 실패다. 참사라고 평가하는 부분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취임 2주년을 앞두고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 사회자가 ‘청와대 인사검증에 만족하느냐’고 묻자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장관님들이 잘하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가 어느 정도 해왔다면 그것은 대통령 혼자 잘한 게 아니라 내각이 잘한 것”이라며 “임명된 장관들이 잘못한다면 그 것이야말로 인사 실패이지만 잘하고 있다면 실패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장관들도 좋은 평을 받는 사람이 많다”면서 “다만 청와대 검증에 있어서 국민들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고 그 부분은 나도 겸허히 인정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사회자의 거듭된 질문에 “청와대 검증부터 청문회까지 전체가 하나의 검증과정인 것”이라며 “청와대 검증이 소수의 짧은 시간에 하는 게 완벽할 수 있겠나”라고 되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청와대 추천 이후 언론이 증명하고 인사청문으로도 검증한다”며 “전체 과정에서 보고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임명하거나 하지 않거나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청와대 검증에서 밝히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거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면 그 자체로 ‘검증 실패다’라고 말 할 수는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현재 인사청문회 시스템의 문제점에 대해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흠결을 가지고 너무 정쟁화한다”며 “이 때문에 정말 능력 있는 분들조차 청문회 자리가 싫어서, 가족의 반대로, 가족이 도마에 오르는 것이 싫어서 고사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지금처럼 청문회가 정쟁의 장이 되면 좋은 인사 발탁을 오히려 막는 과정이 될 거라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 재도 개선과 관련해서는 “미국식으로 도덕성 검증 과정은 비공개적으로 하고 대신 청와대와 국회, 야당은 모든 정보를 서로 공유하는 것”이라며 “공직자가 자격이 있는지를 판단하고 통과 이후에는 능력이나 정책 역량을 가지고 공개적으로 검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제안 중”이라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