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패스트트랙, 선진화법을 독재라고 하면 안돼"

한국당 독재 비판에 "패스트트랙은 해법으로 마련"
"촛불민심 탄생한 정부를 좌파독재와 투쟁한다고 해"
"여야정협의체 약속 지켜지지 않았다, 野 대답 있길"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21:2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2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 대통령은 9일 여야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에 대해 "국회 선진화법이 정해놓은 것을 독재라고 하면 안된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집권 2년을 맞아 KBS '문재인 정부 2년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특집대담에 출연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독재' 비판에 대해 "패스트트랙은 다수 의석을 가진 측에서 독주하지 못하도록 하면서 야당은 물리적 저지를 하지 않기로 하고 해법으로 마련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 해법을 독재라고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청와대] 2019.05.09.

문 대통령은 이어 "국회 선진화법이 정해놓은 것을 부정해서는 안되는 것"이라며 "촛불민심 위에서 탄생한 정부를 독재, 그것도 그냥 독재라고 하면 설득력이 떨어질 수 있으니 색깔론을 더해 좌파독재와 투쟁한다고 하는 것은 무엇이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조금 극단의 표현을 썼지만 하나의 정치적인 행위로 본다면 여야간 정치 대립은 늘상 있어온 것"이라며 "한 페이지를 넘기고 새로운 대화를 통해 새로운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협치에 대해서도 "2년 전 야당 당사를 방문했고, 그 후에도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자주 야당 대표를 만나왔다"며 "그런 식으로 약속을 해서 지난 3월 여야정협의체에 합의했는데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책임을 야당에 돌렸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그 약속을 국민에게 지키는 것을 보이자"라면서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것이므로 저의 제안에 대해 야당 측에서 성의있는 대답이 있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