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인영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막말정치 나부터 삼가겠다”

선출 후 9일 첫 정책조정회의 참석
오후 나경원 만나 국회정상화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0:29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7: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새 원내 사령탑으로 선출된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첫 참석한 원내 회의에서 “낙인찍는 정치, 막말정치는 저부터 삼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총선이 1년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야 간 정쟁이 불가피하다고 보지만 민생과 미래를 두고 누가 먼저 혁신하는지 정책을 두고 누가 더 합리적인지 국민들은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활짝 웃고 있다. 2019.05.09 yooksa@newspim.com

원내대표 취임 일성으로는 “민생에 몰두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자영업과 중소기업, 청년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며 “민생을 챙길 수 있다면 경우에 따라 야당이 주도하는 것도 좋다는 마음으로 절박하게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각 당의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오늘 오후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다른 원내대표들을 예방할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를 만나면 우선 한국당의 입장을 경청하고 국회정상화를 위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쯤 나경원 한국당 대표와 상견례를 갖는다. 지난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이후 여야 대치 국면이 장기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꼬인 정국을 풀기 위한 논의가 오갈 전망이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