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한국공항공사, 중남미 공항 운영권 시장 진출 타진

에콰도르 만타공항 운영 사업제안서 제출..연말 수주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15: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국공항공사가 중남미 공항 운영권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8일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손창완 사장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7일 에콰도르 현지에서 오토 소넨홀츠너 부통령을 만나 만타공항의 30년 공항 운영권 사업에 대한 제안서를 전달했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왼쪽)이 오토 소넨홀츠너 에콰도르 부통령을 만나 만타공항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사진=공항공사]

공항공사는 지난 2017년 에콰도르 정부가 추진하는 만타, 라타쿵가, 산타로사 3개 공항의 운영권을 확보할 수 있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중남미 순방행사에 일환으로 정부 간 협상이 원활히 마무리되면 연말 수주가 예상된다.

공항공사가 만타공항 운영권을 수주하게 되면 계약 조건에 따라 장기간 경영권을 이양받아 시설관리부터 운영, 투자 개발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업무를 이행하게 된다. 30년의 운영기간동안 약 5억8000만달러(6800억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창완 사장은 "지속적인 항공수요 증가로 공항사업 발주가 계속되고 있는 중남미 지역을 목표로 해외사업 진출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에콰도르 공항운영권 사업을 기반으로 페루, 파라과이 등 현재 진행 중인 공항 사업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