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펠로시, 트럼프에 탄핵 경고.."의회 소환 불응, 사법방해"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08:08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0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보고서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부에 의회 소환 불응을 지시하는 것은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이날 코넬 대학교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그것은 탄핵 대상 행위가 될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람은 증언하면 안 된다', '저 사람도 증언하면 안 된다'고 말함으로써 매일 사법방해를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사법방해는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

이날 백악관은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서 핵심 진술을 한 도널드 맥갠 전 법률고문에게 민주당의 특검 관련 자료 요구에 불응할 것을 지시했다.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하원 법사위원회의 제럴드 내들러 위원장(민주·뉴욕)에게 서한을 보내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이 맥갠에게 기록을 의회에 넘기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의회가 요구한 문서가 헌법에 의해 공개로부터 합법적으로 보호되고 있기 때문에 넘길 수 없다는 설명이다. 맥갠의 개인 변호사도 맥갠이 내들러 위원장 측에 위원회의 소환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알렸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 법사위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을 통해 발표된 뮬러 특검의 수사 보고서 편집본이 의도적으로 왜곡·축소 됐다며 법무부에 보고서 원본 요구하는 소환장을 발부했다. 하지만 법무부는 법사위의 소환장에 응하지 않고 있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측근들은 뮬러 특검의 수사 보고서 이슈를 덮고 넘기려하고 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같은 날 그 "사안은 종결됐다"고 말했다. 

뮬러 특검이 수사에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혐의를 찾지 못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에 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않은 만큼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혐의와 상관없다는 것이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소환장과 싸우고 있다"고 발언하는 등 트럼프 행정부는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의 증언 및 문서 요구에 퇴짜를 놓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연방하원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