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미·중 무역전 심화 가능성에 중국 경기 부양책 속도 낼 듯

중국 당국 '노 딜' 가능성에 대비해 경기 부양책 확대할 전망
추가 감세, 행정 비용 인하, 구매 보조금 확대 가능성도 거론

  • 기사입력 : 2019년05월07일 11:36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1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난 주말 관세 경고에 무역전쟁 심화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중국의 경기 부양책 추진이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중·미 양국의 갈등 격화 조짐에 지난 6일 중국 증시는 5.58% 폭락하는 등 중국 경제를 둘러싼 요란한 경고음이 울리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바이두]

홍콩 매체 SCMP는 추가적인 감세 및 행정·서비스 비용 인하를 비롯해 자동차와 가전 소비촉진을 위한 보조금 확대도 중국 당국이 무역전쟁 격화에 따른 경기하강을 막기 위해 검토할 수 있는 ‘카드’라고 전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올해 2조위안(약 338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감세 계획을 발표했고, 이어 지난 4월 연간 3000억위안(약 50조원) 행정비용 인하책을 꺼내들며 확고한 경기 부양 의지를 드러냈다.

이 매체는 또 “지난 1분기 경기 회복조짐에 부양책의 강도가 약해질 것이란 분석이 나오기도 했지만 당국은 트럼프 미 대통령의 관세 경고에 부양책 확대를 재검토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각 기관 및 전문가들도 중국 정부가 경기 하강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봤다.   

딩솽(丁爽) 스탠타드차터드은행 중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당국은 올해 부양책을 마련했을 때부터 양국 무역 협상의 ‘노 딜’ 가능성도 감안했을 것으로 본다”며 “지금이 중국 당국의 경기 하강을 막기 위한 대비책이 유용하게 활용될 시기”라고 밝혔다.

류제(劉潔) 스탠타드차터드은행 거시경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당국은 예정된 부양책 추진에 속도를 낼 것”이라며 “그 일환으로 당국은 최근 중소 은행을 겨냥한 선별적 지준율 인하를 단행했다”라고 전했다.

지난 6일 인민은행은 오는 15일부터 중소형 은행의 지준율을 현재의 11% 이상에서 최대 8% 수준으로 낮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시중에 공급되는 약 2800억 위안의 유동성은 민영기업과 영세 소규모 기업 대출에 활용될 전망이다.

노무라 증권도 지난 몇 주간 당국의 추가 부양책에 대한 의지가 약해졌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례적인 경고에 중국 정부의 입장이 선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노무라 증권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미·중 통상 갈등 격화는 중국 수출과 투자 추이에 큰 압박을 가할 것”이라며 “중국 당국은 이에 대응해 통화 정책 기조를 더욱 완화할 여지가 크다”고 진단했다.  

한편 미·중 무역갈등 조짐에 중국 위안화 가치도 요동쳤다. 지난 6일 위안화 가치는 달러당 6.7976위안까지 급락하며 9개월여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외환 전문가들은 “위안화는 전세계 경기 침체에 따른 글로벌 주요 통화의 전반적인 약세 추세에 동조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 다만 중국 당국은 자본 유출을 막기 위해 급격한 위안화 절하를 용인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