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5월 전국 6만여가구 분양..2000년 이후 '최대'

2000년 이후 5월 기준 역대 ‘최대 물량’
수도권 3.9만가구..지방 2.3만가구

  • 기사입력 : 2019년05월03일 13:49
  • 최종수정 : 2019년05월03일 13: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분양 성수기인 5월 전국에서 아파트 6만2000여가구가 쏟아진다. 분양 일정이 연기된 일부 단지와 분양 성수기에 맞춰 공급에 나서는 사업장이 늘면서 물량이 집중됐다.

3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전국에서 아파트 6만2581가구(임대 제외)가 공급된다. 작년 동월(3만4467가구) 대비 2배 가량 늘어난 규모다. 지난 2000년 이후 5월에 분양한 물량 중 역대 최대다.

[자료=부동산114, 함스피알]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3만9270가구이며 지방은 2만3311가구다. 수도권은 물량의 71%가 경기도(2만8072가구)에 집중됐다. 경기 성남(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을 비롯해 과천(과천제이드자이), 파주(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인천(주안캐슬&더샵), 남양주(다신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에서 물량이 나온다.

우선 삼성물산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를 재건축한 ‘래미안 라클래시’를 분양한다. 지상 최고 35층, 7개 동, 679가구 가운데 115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전용 71㎡ 44가구와 84㎡ 71가구다. 서울지하철 7호선 청담역이 아파트 바로 앞이다. 연주중학교와 영동고등학교, 경기고등학교, 진선여자고등학교가 가깝고 대치동 학원가도 근처에 있다.

대우건설은 경기 파주 운정3지구 A14블록에서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지상 최고 28층, 7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71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운정역(오는 2023년 예정)이 차로 5분 거리에 있다. GTX 개통시 서울역까지 20분, 강남 삼성역까지 25분 내 접근 가능할 전망이다. 단지에서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예정)가 계획돼 있다.

GS건설은 경기 과천시 과천지식정보타운 S9블록에서 ‘과천제이드 자이’를 분양한다.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 처음으로 공급하는 단지이자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다. 지하 2층, 지상 최고 25층, 7개 동, 전용면적 49~59㎡, 총 647가구로 조성된다. 47번 국도 우회도로에 접근하기 편리하고 북의왕나들목(IC)도 인접해 있다.

대림산업은 경기 성남 금광1구역 주택재개발사업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을 분양한다. 이 단지는 성남시 최대 규모인 5320가구로 들어서며 이 가운데 2329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최고 29층, 총 39개동으로 전용면적 51~84㎡으로 조성된다. 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역과 인접해 있다.

지방광역시 및 중소도시에서도 분양 물량이 나온다. 첫 동시분양에 들어가는 세종시(세종 어울림 파밀리에 센트럴)를 비롯해 대전(중촌 푸르지오 센터파크), 광주(광주 화정 아이파크), 부산(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 군산(디오션시티 더샵), 양산(사송더샵데시앙)에서 분양이 진행된다.

금호건설과 신동아건설은 이달 세종시 4-2생활권 M1·M4블록에서 ‘세종 어울림 파밀리에 센트럴’을 분양한다. 지상 최대 29층, 17개 동, 총 1210가구로 조성된다. M1블록은 전용면적 59~84㎡, 612가구, M4블록은 전용면적 59~100㎡, 598가구로 구성됐다. 4-2생활권에는 상업시설 부지(예정)가 있다. 단지 근처에는 세종시내 및 대전으로 향하는 BRT 노선(예정)이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달 광주 서구 화정동 23-27 일원에서 ‘광주 화정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39층, 8개 동, 전용면적 84~216㎡, 총 84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아파트 705가구와 전용면적 69~79㎡의 오피스텔 142실로 이뤄졌다. 광주 동서를 잇는 무진대로와 남북을 잇는 죽봉대로가 인접해 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