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靑, 문대통령 "적폐 타협 없다" 발언 뒤늦게 해명

문대통령 "청산 후 성찰 공감 있다면 타협 가능"
'선 청산, 후 타협' 지적에 靑 "타협 않겠다는 뜻 아냐"

  • 기사입력 : 2019년05월03일 14: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03일 14: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사회 원로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적폐 수사에 대해 타협하기 쉽지 않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3일 "완전히 타협하지 않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다만 청와대의 해명 역시 '선(先) 적폐청산, 후(後) 타협'이라는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재 청와대가 진행하고 있는 협치 관련 일정도 없는 것으로 알려져 해명을 위한 해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간담회에서 적폐수사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이 사실이라면 아주 심각한 반헌법적인 것이고, 헌법 파괴적인 것이기 때문에 타협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사회계 원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2019.05.02.

문 대통령은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뤄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가자는 데 대해 공감이 있다면 그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정농단이나 사법 농단 자체를 바라보는 기본적인 입장이나 시각이 다르니까 어려움이 많은 것 같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일각에선 '선(先) 적폐청산, 후(後) 타협'이라고 분석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선(先) 청산, 후(後) 협치'라는 말을 했는데 '선 궤멸, 후 독재'라고 읽는다"며 "문 대통령이 자신과 생각이 다른 정당과 정치세력은 모두 지워버리고 자기들끼리 독재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실을 찾아 "어제 메시지는 청산이 이뤄진 성찰 위에서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타협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마치 타협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읽혀지는데 새로운 나라를 만들자는 성찰과 공감이 있으면 얼마든지 협치와 타협이 가능하다는 말씀도 담겨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5.03 yooksa@newspim.com

이 관계자는 또한 "적폐청산에 대해 피로감이 있다는 여론도 있고, 여전히 미흡하다는 여론도 있다"며 "여기에 대한 대통령의 시각을 말씀드린 것이고 또 다른 적폐수사를 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의 연이은 질문에 "청산을 아무것도 안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청산이 이뤄진 다음 성찰이 있고 공감이 있다면 협치와 타협이 가능한데, 그 것을 바라보는 시각이 입장차가 있다고 말한 것"이라며 "어떤 시각에서 이 문장을 바라보느냐에 따라 해석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사회의 성찰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의 성찰과 공감 속에서 타협을 꾀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이 검토하거나 추진하고 있는 협치 일정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까지는 없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