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어벤져스 보고 싶어서…’ 무단이탈한 공군병사 체포

부대 측 “형사 입건 대신 징계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21: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2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산=뉴스핌] 최태영 기자 = 군부대 밖으로 대민 봉사활동을 나갔던 한 공군 병사가 ‘어벤져스:엔드게임’ 영화를 관람하다가 현장에서 헌병대에 붙잡혔다.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포스터 [사진=네이버영화 캡쳐]

2일 충남 서산 공군 20전투비행단 등에 따르면 이 부대 병사들은 지난달 30일 서산시 해미면 한 마을로 대민 봉사 차원의 농촌일손돕기 활동을 다녀왔다.

오전 8시30분쯤 부대를 나섰던 병사들은 모두 18명이었으나 봉사활동 현장에는 17명만 나타났다. 전입한 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A 병사가 현장에서 사라진 것이다.

헌병대는 해당 병사가 근무를 무단이탈한 것으로 보고 추적에 나섰고, 한 택시기사로부터 “병사 1명을 시내 영화관 앞에 내려줬다”는 제보를 받아 행적을 뒤쫓았다.

헌병대는 곧바로 영화관으로 이동해 A 병사가 ‘어벤져스:엔드게임’ 영화를 보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영화가 끝나길 기다렸다가 체포했다. 

A 병사는 헌병대에 “어벤져스 영화가 보고 싶어 대기하는 사이 현장을 벗어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대 측은 “해당 병사는 대민지원을 나가 현장을 무단이탈했기 때문에 헌병대에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병사들에 대한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대 측은 무단이탈 시간이 길지 않은 데다 우발적인 이탈인 만큼 A 병사를 형사 입건하지 않는 대신 징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cty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