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종합] "행복감 느끼길"…문소리·박형식 '배심원들'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7:21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묵직한 메시지에 소소한 재미까지 담았다. 국민참여재판 실화를 스크린에 옮긴 영화 ‘배심원들’이 2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배심원들’은 지난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작품이다.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 사람들이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홍승완 감독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배심원들'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2019.05.02 pangbin@newspim.com

메가폰을 잡은 홍승완 감독은 이날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기본적으로 여기 나오는 사건은 2008년 첫 국민참여재판이 열렸을 때 의미 있는 판결이 나왔던 재판을 모티브로 했다. 물론 많은 부분 각색해서 구체적인 내용은 실화와 멀어지게 변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최종 선고 전 배심원들이 손을 들고 나서 법정 뒤 복도에서 이야기하는 장면이 가장 좋았다. 판사에게 들었던 말을 가슴 속에 담고 원칙을 지키고자 애썼던 걸 알리는 장면"이라며 "재판장이 아무 말 못하고 퇴정하는 배심원을 바라보는 시선이 이 영화 전체에서 모두의 진심이 통하는 순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법과 원칙에 따라 판결하는 강한 신념을 지닌 판사 김준겸을 열연한 문소리는 “비법대 출신에 기득권을 가지려고 하거나 권력지향적이지 않다. 그렇지만 법을 모르는 배심원들과는 반대 지점에 있다. 배심원들이 보기에는 굉장히 권위적이고 조금은 보수적일 수 있다. 이 두 가지를 표현하는 게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주로 얼굴만 나오니까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했다. 표현 자체를 안으로 넣어서 하지 말고 조금씩 스며나오도록 했다. 실제 많은 판사를 만나면서 자문하고 판결문도 많이 읽으면서 재판에 익숙해지려 했다. 실제 재판에 참관도 했다”고 회상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배심원들' 언론시사회에가 열리고 있다. 2019.05.02 pangbin@newspim.com

‘배심원들’을 통해 상업영화에 데뷔한 박형식의 이야기도 이어졌다. 박형식은 “첫 상업영화라 긴장을 많이 했다”며 “처음 대본을 읽을 때부터 술술 읽혔다. 책도 재밌고 배심원들과 관계가 재밌었다”고 밝혔다.

극중 연기한 권남우와 공통점도 언급했다. 권남우는 포기를 모르는 청년 창업가이자 8번 배심원이다. 박형식은 “권남우는 호기심 많고 한 번 시작하면 끝을 봐야 한다. 그런 면들이 저랑 비슷해서 하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고 말했다. 

박형식은 또 “입대 전 작품이라고 해서 관객에게 어떻게 남았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은 없지만, 재밌게 봐주시면 좋겠다. 그 안에 따뜻한 메시지와 배심원들로 인해 일어나는 작은 소동도 재밌게 봐주셔서 행복감을 느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배심원들’에는 박형식 외에도 7명의 배심원이 더 등장한다. 늦깎이 법대생 1번 배심원 윤그림, 요양보호사 2번 배심원 양춘옥, 무명배우 3번 배심원 조진식, 전업주부 4번 배심원 변상미, 대기업 비서실장 5번 배심원 최영재, 무직 6번 배심원 장기백, 20대 취업준비생 7번 배심원 오수정 역을 각각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서정연,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이 각각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개봉은 오는 15일이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