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시진핑-푸틴, 한반도 문제 논의...푸틴, 칭화대 명예박사 학위 받아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20:59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2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한반도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에서 개최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서 별도로 회담하며 북한 정세 등 현안을 논의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푸틴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러정상회담 결과 등을 시 주석에게 자세히 설명하면서, 향후 북한 비핵화 관련 대응방침을 조율한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의 체제 보장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6자회담이 재개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이 칭화(淸華)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는 수여식에 직접 참석해 축하하며 최고의 예우를 베풀기도 했다.

러시아 언론은 푸틴 대통령이 시 주석을 러시아 모스크바로 초청했으며, 오는 6월 시 주석이 러시아에서 개최되는 국제경제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중국 칭화(淸華)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