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이재갑, 경기 노선버스 간담회...주52시간제 현장목소리 청취

경기지역 노선버스업체 노사 현장간담회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4:3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경기지역 노선버스업체 대표들을 만나 주52시간 이행을 당부했다. 

이재갑 장관은 26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주)용남고속을 방문해 경기지역 노선버스업체 노사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 7월 300인 이상 특례제외 업종의 주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현장의 준비상황을 확인하고 준비과정에서의 어려움, 정부 지원 필요사항 등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6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용남고속을 방문하여 경기지역 노선버스업체 노사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고용노동부]

노선버스업은 다른 업종에 비해 주52시간 초과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경기도지역 노선버스는 격일제·복격일제(2근무일+1휴무일이 반복되는 근로형태) 등 교대제 근무형태로 운영되는 업체가 많아 장시간 근로가 심각한 편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각 업체(용남고속, 수원여객운수, 경진여객운수)는 올해 7월 주52시간제도 도입에 대비해 인력채용, 탄력근로제 유지 및 1일 2교대제로의 개편 등 근무형태 변경 등을 검토·추진 중이다.

다만, 이들 업체들은 경기도의 경우 서울지역 운전기사들에 비해 더 오래 일하면서도 임금 수준은 상대적으로 낮은 등 노동조건이 열악해 인력확보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노사 관계자들은 요금현실화, 준공영제 도입, 노선버스 업종의 현실을 반영한 정부 지원제도 개편 등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재갑 장관은 "오늘 논의된 사항과 애로사항, 제도개선 건의사항 등에 대해 고용부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국토부나 자치단체 등의 역할이 필요한 부분은 적극 협의해 빠른 시간내에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노선버스는 대중교통 수단의 핵심이자 국민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해결방안을 모색함에 있어서 노사도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