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교보생명 "인수희망 보험사 거론은 비현실적 시나리오"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3:2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3: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교보생명 관계자는 26일 "최근 일부 금융지주사가 교보생명을 인수희망 생명보험사로 거론하는 것과 관련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매각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현재 주주간 국제중재 중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는 양측이 보유지분의 합리적인 가격 결정 등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재로 인해 교보생명이 인수 대상이 된다는 추측은 어불성설"이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 교보생명의 대주주인 신창재 회장은 재무적투자자(FI)와 풋옵션(주식을 일정 가격에 되팔 권리) 분쟁을 겪고 있다.

FI들은 중재 후 신 회장의 지분 일부를 압류해 최대 주주로 올라서며, 이에 경영권프리미엄을 얹어 금융지주사에 되파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내용의 매각설이 있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금융시장 관계자들은 비현실적인 시나리오가 괜한 오해를 불러오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이미지=교보생명]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