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지난해 GA 신계약 1300만건..손보 상품이 '90%'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5:4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지난해 중·대형 법인보험대리점(GA)의 신계약 건수가 전년 대비 30%가량 증가했다. 신계약 중 손해보험사 상품이 90% 이상이었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중‧대형 법인보험대리점(GA) 경영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GA에 체결된 신계약은 1318만건으로, 전년 1025만건 대비 28.6% 증가했다. 중형GA는 소속설계사 100명~500명 미만, 대형GA는 500명 이상을 뜻한다.

중대형 GA에서 판매한 신계약 중 대부분인 90.6%(1,194만건)는 손해보험사 상품이었다.

상품판매로 인한 GA의 수수료 수입은 총 6조934억원으로 전년(5조2102억원) 대비 8832억원(17%) 늘었다. 이는 신계약 판매 증가와 보험사의 시책비 집행 등의 영향이다.

불완전판매 비율은 0.19%, 유지율(13회차)은 81.6%로 전년(0.29%, 80.0%)보다 모두 개선(0.1%p↓, 1.6%p↑)됐다. 보험사 소속 설계사보다 불완전판매 비율은 취약(0.06%p↑)하나, 유지율은 양호(2.0%p↑)한 수준이다.

지난해 GA는 178개로 전년 말과 유사하나, 소속설계사는 18만746명으로 전년 말 대비 7902명 증가했다. 반면 개인대리점 및 보험사 소속 설계사는 4446명, 17만8358명으로 전년 말 대비 각각 970명, 1만598명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대리점 상시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불건전 영업행위를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평가결과가 취약한 GA에 대한 집중 검사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