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스토리·연출·연기까지, 착한 영화의 정석 '나의 특별한 형제'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1:1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비상한 두뇌를 가졌지만 동생 없이는 어디도 갈 수 없는 세하(신하균). 건강한 신체를 가졌지만 형 없이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이 두 사람은 20년 동안 ‘책임의 집’에 머물며 특별한 우정을 쌓아간다. 

하지만 그들에게 위기가 닥친다. ‘책임의 집’ 운영자인 신부(권해효)가 세상을 떠나자 모든 지원금이 끊긴다. 결국 ‘책임의 집’은 문을 닫고 두 사람도 헤어질 위기에 처한다. 세하는 동구와 떨어지지 않기 위해 구청 수영장 알바생 미현(이솜)을 수영코치로 영입, 동구를 수영대회에 출전시키기로 한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스틸 [사진=NEW]

영화 ‘특별한 나의 형제’는 1996년 광주 모 복지원에서 만나 형제처럼 지낸 지체장애인 최승규 씨와 지적장애인 박종렬 씨의 실화를 재구성했다. ‘달마야, 서울가자’(2004), ‘방가? 방가!’(2010), ‘강철대오:구국의 철가방’(2012) 등을 연출한 코믹 전문 육상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 영화의 특별함은 특별하지 않은 시선에서 나온다. 장애인이 주인공이지만, 그들을 특별하게 바라보지 않는다. 비범하게 그려서 영화적 재미를 얻는다거나 불쌍하게 바라봄으로써 지나친 연민을 일으키지도 않는다. 그저 평범하고 담담하게 우리 모두의 이야기처럼 풀어간다.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의 필요성도, 함께 더불어 살아가자는 메시지도 그래서 더 와닿는다. 

이는 육 감독의 세심한 주의가 있어 가능한 일이다. 영화를 보고 있으면, 그가 두 주인공을 희화화, 타자화하지 않으려 얼마나 노력했는지 고스란히 느껴진다. 큰 에피소드는 물론, 단어 하나도 허투루 쓰지 않았다.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모든 것을 배제했다. 감정에 호소하는 신파도 자제하고, 본인의 장기인 코미디도 절제했다. 매 순간 넘치지 않게 선을 지킨다.

배우들은 연기도 훌륭하다. ‘연기의 신’이라 불리는 신하균은 언제나처럼 관객을 배신하지 않는다. 그는 사실상 평범할 수 없는 세하 캐릭터를 오롯이 연기만으로 평범하게 만들어냈다. 이광수는 예능프로그램의 이미지를 적절하게 활용해 동구에 잘 녹였다. 무엇보다 좋은 건 두 사람의 호흡이다. 기대해도 좋다. 오는 5월 1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