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이란 숨통 조이는 트럼프, 중국 원유 수출 잰걸음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05:2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0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산 원유를 잔뜩 실은 대형 유조선이 중국 항만으로 꼬리를 물고 있다.

지난해 관세 전면전으로 인해 중국 정제 업체들이 구매를 거부하면서 끊겼던 양국의 에너지 거래가 재개되는 움직임이다.

셰일유 생산시설 [사진=블룸버그]

약 5개월 가량 이어진 무역 협상이 진전을 이루고 있는 데다 트럼프 행정부가 6개월간 이란 원유 수출 제재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한 데 따라 중국의 미국산 원유 수입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24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 국영 석유업체 시노펙의 원유 거래 자회사 유니펙이 미국산 원유 매입을 재개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들어 200만배럴의 원유를 실어 나를 수 있는 대형 유조선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양국 원유 거래가 다시 활기를 찾으면서 옥시덴탈 정유와 머큐리어 에너지, 시노켐 등 주요 석유 업계의 선박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무역 협상 타결 기대와 함께 최근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 제재 면제를 연장하지 않기로 하면서 중국이 미국 원유시장에 기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11월 미국은 이란 제재를 결정하면서 유가 급등을 우려, 중국을 포함한 8개 국가에 원유 금수 예외 조치를 6개월간 시행했고 이를 연장할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과 달리 면제를 종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국을 포함한 8개 국가는 이란에서 사들였던 물량을 대체할 수 있는 원유 공급원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미국 원유 재고가 늘어났다는 소식에 이날 국제 유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원유 수급 상황은 크게 개선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를 포함한 외신에 따르면 사우디 아라비아는 당장 이란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산유량을 늘릴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제로’로 떨어뜨릴 것이라고 밝힌 미국은 공급 차질을 사우디를 포함한 중동 산유국들이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실상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소극적인 움직임이다.

뿐만 아니라 세계 최대 규모의 원유 매장량을 확보한 베네수엘라는 지난 3월 산유량이 하루 100만배럴 아래로 떨어지면서 5년만에 처음으로 원유 수입에 나섰다.

앞서 주요 외신과 시장 전문가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 압박이 미국 셰일 오일을 앞세워 원유 시장 패권을 장악하기 위한 계산이라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미국산 원유의 중국 수출 재개는 이 같은 주장에 설득력을 보여주는 단면으로 해석된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