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반도체도 특산품이다" SK하이닉스, 기업 광고 인기

지난 22일 공개...이틀만에 조회수 33만 넘어
"반도체에 대한 국민들의 자부심 당부"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반도체도 이천의 특산품입니다. 이천의 반도체는 세계적입니다."

SK하이닉스가 광고를 통해 '반도체 한국 특산품 만들기'에 나섰다. 24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특산품편’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22일 유튜브에 올린 광고는 이틀 만에 조회수가 330만회를 넘었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도 특산품이다"라는 내용의 기업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광고는 이천에 사는 SK하이닉스 직원과 아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초등학생 아들은 ‘첨단 반도체는 이천 특산품’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학교에서 이천 특산품을 묻는 시험문제에 ‘반도체’라고 썼다가 답이 틀린 아들은 아버지에게 항의하고, 아버지는 아들의 믿음을 지키기 위해 반도체 이천 특산품 만들기에 도전한다.

고군분투하는 아버지의 스토리가 전세계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SK하이닉스 반도체는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제품’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실제로 이천을 대표하는 특산품은 도자기, 쌀, 복숭아 등이다. 하지만 SK하이닉스는 "반도체가 우리나라 수출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효자품목인 만큼, 이천과 한국을 대표하는 특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아이디어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광고 마지막에는 ‘세계적인 첨단 반도체, 청주도 있다’는 SK하이닉스 청주 임직원들의 메시지를 보여주면서 후속편은 청주를 배경으로 할 것임을 암시했다.

원정호 SK하이닉스 브랜드전략팀장은 "특산품은 다수 국민이 대표성을 공감하는 품목이 오랜 시간에 걸쳐 인정 받아야 될 수 있는 것이니 당장 반도체가 특산품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특산품 자체보다는 국민들이 반도체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 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표현한 것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 반도체가 특산품으로 자랑스럽게 인정 받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