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부, '판문점 선언 1주년' 행사계획 北에 통지…"초대장은 아냐"

통일부 "北인사 참석 요청 내용 없어…안내 성격"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9:4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22: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정부는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개최하는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 계획서를 22일 북측에 통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우리 측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통상 매일 오후에 실시하는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 시 4.27 1주년 행사 개최에 대해 통지했다”고 밝혔다.

구두 또는 문서로 통지됐는지는 확실하게 알려지지 않았으나, 북한은 별다른 반응 없이 우리 측 발신 메시지를 수령해갔다는 게 통일부 당국자의 설명이다.

아울러 북측 당국자가 행사에 참석해달라는 ‘초대장’ 성격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또 다른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인사의 참석을 요구하는 그런 내용은 아니다”라며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관련 행사가 개최된다는 안내 성격의 통지”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위원장이 지난 2018년 4월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판문점 선언문'에 사인한 뒤 서로 포옹하고 있다. [사진=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아울러 행사 공동개최 등과 관련해서도 따로 통지는 안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와 서울시, 그리고 경기도는 오는 27일 오후 7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판문점 선언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등 4개국 아티스트들이 판문점 선언 1주년을 축하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기원하는 행사로 기획됐다.

1년 전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양 정상이 처음 마주했던 군사분계선, 함께 걷기도 하고 마주 앉아 얘기를 나눴던 도보다리 등 그 날의 주요 장면을 되새길 수 있는 판문점 내 5곳에 특별 무대 공간이 마련된다.

한국, 미국, 일본, 중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연주와 설치 미술 작품 전시, 판문점 선언 그 후 1년 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여정을 담은 영상 방영 등 복합 문화예술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주한 외교사절과 서울시, 경기도 주민, 어린이・청소년・대학생, 문화・예술・체육계 인사, 정부・국회 인사, 유엔사・군사정전위 관계자 등 내·외빈 500명이 행사에 참석한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