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탁현민, 판문점선언 1주년 '반쪽행사' 우려에 "알지만 해야 했다"

"행사 미개최는 노력·진전 뒤로 물리는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5:2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22일 ‘반쪽 잔치’가 될 가능성이 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행사에 대한 그간의 고민을 털어놨다.

탁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의 상황은 쉽지가 않다”며 “어제 통일부에서 행사를 발표하고 나니 ‘북측의 참여가 불투명한 반쪽짜리 행사’라는 우려가 나왔다”라고 말했다.

탁 위원은 “당연한 우려”라며 “북측의 예술단 방문과 남측 예술단의 답방공연, 판문점선언과 평양선언, 지난 한해 국민들 모두가 따뜻한 봄과 결실의 가을을 고대해왔기 때문에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 실망을 느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탁현민(왼쪽)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사진=뉴스핌 DB]

탁 위원은 이어 “북미회담 이후 어려워진 상황과 쉽지 않은 여정에 대해 이해는 가지만 답답한 심정인 것”이라며 “개인적으로는 반쪽 짜리 행사라는 당연한 우려가 나올 것이 뻔한 행사를 기획하고 연출한다는 것은 피하고 싶은 일이 아닐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백하자면 이 일을 하는 것에 대해 몇 번이나 고민하고 갈등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도 “하지만 지금 판문점선언의 1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조차 하지 않는다면, 지난 한해 우리의 노력과 함께 했던 진전을 뒤로 물리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탁 위원은 “북측의 참석여부는 저로서는 아직 알 수 없다”며 “하지만 이번 행사는 정전 이후 처음으로 판문점에서 다양한 국적의 예술가들이 ‘평화와 한반도의 통일’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공연의 제목은 ‘먼 길’”이라며 “멀지만 가야할 길이라는 의미도 담고 있다”고 했다.

탁 위원은 “어쩌면 우리 모두 이미 그 먼 길에 올랐는지도 모르겠다”며 “연출가로서는 이 행사가 지금 그 길 위에서 지친 분들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는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4.27 판문점 선언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주요국 및 국제기구의 주한 외교사절을 비롯해 어린이·청소년·대학생 등 서울시와 경기도의 주민, 문화·예술·체육계 인사, 정부·국회 인사, 유엔사·군사정전위 관계자 등 내·외빈 500여명이 참석한다.

다만 북한의 참여 가능성은 낮다는 게 통일부 안팎의 평가다. 정부는 아직 기념행사 계획을 북측에 통보하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