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스리랑카 290명 사망자 낸 부활절 테러 배후 1순위는 이슬람세력?

이슬람 배후가 유력
지난해 불교 과격단체의 소행으로 비상사태 선포
인도 현지매체 "이슬람 단체가 용의자 1순위"
다수 신할리족과 인도 이주민 타밀족 간 세력다툼 계속돼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7:3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수습기자 = 스리랑카에서 부활절인 21일(현지시간) 일어난 폭발사고 용의자 24명이 체포된 가운데 배후에 대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나 개인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번 테러 공격은 호텔과 교회에서 발생해 외국인 관광객들과 역내 소수인 기독교계의 피해가 큰것으로 알려졌다. 기독교계는 그간 역내 갈등의 주체가 아니었다는 점에서 특이점이 있다. 

다수의 장소에서 테러가 한번에 발생한 점에서 계획부터 실행을 주관한 단체 규모가 상당하다고 추정된다. 현지경찰에 따르면 8건의 연쇄 폭발 사고로 29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스리랑카 정부는 테러범들이 "해외와 연계" 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곰보 로이터=뉴스핌] 김세원 기자 = 부활절인 지난 21일(현지시간) 연쇄 폭발 사고가 발생한 스리랑카 네곰보 소재 성 세바스찬 성당 내부가 파괴된 모습. 2019.04.22.

 ◆과격 단체의 소행인가

인도매체인 타임스오브인디아(TOI)는 아직 배후가 드러나지 않았지만 이슬람 과격주의 단체인 '토히드 자맛(Thawheed Jamaat)'이 현재로써 배후단체 1순위에 꼽힌다고 보도했다. 

자살폭탄테러는 타밀족 반군조직인 '타밀엘람해방호랑이(LTTE)'에 의해 행해졌지만 21일 공격은 이슬람 단체가 벌이는 소행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TOI는 전했다. 이슬람 극단주의의 근원이 된 와하브파인 '스리랑카 토히드자맛(SLTJ)'은 동부 지역에서 추진력을 얻어 여성들에게 부르카를 입게하고 모스크를 짓는 등 급진적인 종교 메시지를 전파하기 위해 이슬람 율법을 강요해왔다.

지난해 중부지역에 위치한 캔디(Kandy) 중심가에서 신할리족 남성이 무슬림 주민과 시비로 사망하자 신할리족으로 구성된 불교신자들이 모스크를 공격했다. 이에 스리랑카 정부는 2018년 3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스리랑카에는 2200만 인구 중 70%는 불교, 12.6%는 힌두교,  9.7%는 이슬람교, 7.6%는 기독교계이다. 불교 신자 대부분은 신할리 족이며, 힌두교 신자 대부분은 타밀족이 차지하고 있다. 이번 타깃이 된 것으로 보여지는 기독교도와 이슬람교도들은 신할리족과 타밀족이 혼합해 구성하고 있다.

한편, 2008년 11월 파키스탄 이슬람 무장단체에 의해 발생한 뭄바이 테러와도 유사점을 갖는다. 이날 테러로 두 개의 특급호텔과 기차역, 유대교 봉사 센터에서 동시에 발발했으며 뭄바이 테러가 사상 최대의 사상자를 남겼을 뿐 아니라 서부국가에서 온 관광객들을 타깃삼아 국제언론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고 FP는 전했다.

IS와 같은 국제 테러조직이 관여했을 가능성도 있다. 2016년 스리랑카 당국은 스리랑카인 32명이 IS에 가담했다고 보도했지만 테러단체는 이슬람국가(IS)에 주둔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FP는 전했다.

◆신할리vs.타밀 민족 대결...국가적 세력 다툼으로

종교갈등 뿐 아니라 민족갈등 역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인구 4분의3을 차지하는 신할리족과 5분의1을 차지하는 타밀족 간 갈등은 주된 내부갈등의 축으로 작동해왔다.

미국 외교전문 매체 포린폴로시(FP)에 따르면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신할리족은 독립당시 식민정부가 타밀족에게 우호적이었다는 판단으로 타밀족에 반감을 가졌으며, 인도에서 온 타밀족 이주민들의 선거권을 박탈했다. 뿐만 아니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신할리어를 공식언어로 지정하고 불교를 국교로 지정하며 타밀족을 완전히 배제하려고 했다. 

이에 타밀족 일부가 'LTTE'라는 반군조직을 1976년 발족해 스리랑카 북동부 지역이 타밀족의 자치구역으로 지정하자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그러나 갈수록 활동양상이 폭력적으로 변질돼 LTTE는 군과 경찰을 무장공격하기 시작했다. 

LTTE는 자살폭탄테러와 소년병을 배치하면서 유명세를 탔으며 1997년 미국 국무부는 이 단체를 테러단체로 공식 지정했다. 

WP에 따르면 라지브 간디 전 인도 총리가 1991년 평화유지군을 스리랑카로 보내자 LTTE는 자살폭탄테러를 통해 그를 암살했다. LTTE는 1993년 라나싱헤 프레마 다사 전 스리랑카 대통령의 암살 배후로 지목되기도 했다.  

결국 2009년 신할리족 불교신자를 중심으로 한 정부군이 북동쪽에 은신처를 두고 있는 반군단체 LTTE를 뿌리 뽑기 위해 전쟁을 벌였다. LTTE 지도자가 사살당하면서 갈등이 어느정도 봉합됐으나 남은 상흔이 컸다. UN에 따르면 당시 내전 마지막 기간에 4만명의 민간이 목숨을 잃었다. 수십만명의 타밀인들이 사망한 가운데 수천명은 시체조차 찾을 수조차 없다.

한편, 스리랑카 내 타밀족을 보호하려는 인도 타밀나두 주정부와 스리랑카 정부간 갈등은 이어지고 있다.

김찬완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인도외교정책 관련 논문에 따르면 타밀나두에 지지기반을 두고 있는 지역 정당들은 마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전 대통령이 2009년 내전 종식 이후에도 스리랑카 타밀민족에 대한 차별정책을 지속하고 있다며 만모한 싱 전 인도 총리에게 압력을 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스리랑카 테러가 정치적 갈등으로 변질될 우려도 있다. 지난 11일 스리랑카 경찰 고위 관계자는 교회에 대한 자살 공격의 가능성을 경고했다. 프리얄 다사나야케 장군은 토히드자맛이 전국적 테러공격을 계획하고 있다고 기록했다.

라닐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23일 기자들에게 공격 계획에 대한 정보가 일부 유포됐음을 인정했다. 그는 우리가 왜 적절한 예방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는지를 반드시 찾아봐야한다고 말했다.

총리의 발언은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FP는 설명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